보건정책
HOME > 뉴스 > 보건정책
“3가구 중 1가구, 1년간 월평균 8425원씩↑” … 건보공단, 11월부터 지역가입자 건강보험료 조정
입력일 2020-11-23 11:32:46
새로운 소득·재산 변동 등 반영, 건보료 더 내는 가구 33.5%·258만 가구

국민건강보험공단 로고

국민건강보험공단은 지역가입자 가구에 대해 11월분 보험료부터 2019년도 귀속분 소득(국세청)과 2020년도 재산과표(지방자치단체) 변동 자료를 반영한 보험료를 적용한다고 23일 밝혔다.

전체 지역가입자 771만 가구 중 전년대비 소득·재산과표가 상승해 10월보다 보험료를 더 내는 가구는 258만 가구(33.5%)로 전체 3가구 중 1가구 꼴이다. 절반에 가까운 367만 가구(47.6%)는 보험료도 변동이 없으며, 소득·재산과표가 하락한 146만 가구(18.9%)는 보험료를 내린다.

과세소득 및 재산과표 상승으로 지역가입자의 11월 보험료는 10월 대비 가구 당 평균 8245원(9.0%) 증가했다. 국세청 소득금액 증가율은 전년대비 1.91%포인트 증가했지만 지방자치단체의 재산과표금액 증가율은 2.12%포인트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건보공단 관계자는 “재산세 과세표준금액이 높아지더라도 재산보험료 등급표의 구간이 그대로인 경우에는 변동되지 않았다”며 “소득금액의 증가가 보험료 변동에 더 영향을 준 것”이라고 분석했다.

올해는 그간 부과되지 않았던 분리과세 주택임대소득(총 수입금액의 합계액이 연 2000만원 이하인 주택임대소득) 및 금융소득(이자소득과 배당소득의 합계액이 연 1000만원 초과~2000만원 이하인 소득)에 보험료를 부과해 소득 중심의 보험료 부과원칙 및 다른 부과 소득과의 형평성을 높였다.

소득세법상 2014년부터 2018년까지 한시적으로 비과세였던 분리과세 주택임대소득이 과세로 전환되면서 약 2만8000가구에 건강보험료가 부과됐고, 이중 4700가구는 건강보험료 인상분에 대해 경감을 적용받아 보험료 부담증가는 크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4년 단기 임대등록 시 인상분의 40%, 8년 장기 임대등록 시 인상분의 80% 경감된다.

금융소득은 종합과세와 분리과세 구분 없이 건강보험료를 부과하도록 돼 있지만 자료연계의 어려움 등으로 부과하지 못하다가 국민건강보험법 시행령을 개정해 1000만원 초과 2000만원 이하 분리과세 금융소득자 7만6000가구에 대해서도 보험료를 부과했다.

11월분 보험료는 다음 달 10일까지 납부해야 한다. 휴·폐업 등으로 소득이 줄었거나 재산을 매각한 경우에는 퇴직·해촉증명서, 소득금액증명원, 등기부등본 등 자료를 준비해 가까운 공단 지사(1577-1000)에 조정신청을 하면 보험료를 조정받을 수 있다.

박수현 기자 soohyun89@healtho.co.kr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목록



의료 리스트
건강365레이더
생활건강
치료법
병원뉴스
의료계 동정
보건정책
학술
치과
한의학
의료산업
의료기기
건강강좌
건강신간
학회·학술행사
임상시험
호산과 함께 하는 키즈&맘
건강관절·척추만들기 프로젝트
고려대의료원 배너.JPG
1.JPG
애브비.png
윌스기념병원 최종심의버젼.gif
서울시립보라매병원.jpg
[크기변환]cha.png
KakaoTalk_20200220_163936927.jpg
이화의료원 배너광고.png
세브란스.png
자생한방병원226x100.jpg
분당서울대.jpg
AZ.jpg
중대.png
건대.png
320121012_samsung.jpg
원자력병원.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