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식품
HOME > 뉴스 > 건강식품
한국인 건기식 선택 기준 1순위 ‘효능 입증’
입력일 2018-11-02 18:53:04 l 수정일 2018-11-02 18:54:19
박현아 인제대 교수팀 연구 … 글루코사민·알로에·효모 등 상위품목서 탈락

박현아 인제대 서울백병원 가정의학과 교수

한국인이 건강기능식품을 고를 때 예전보다 ‘효능이 입증된 제품’을 선택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박현아 인제대 서울백병원 가정의학과 교수팀은 2015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19세 성인 남녀 5945명(남성 2621명, 여성 3324명)을 분석한 결과 한국인이 가장 많이 복용하는 건강기능식품은 ‘종합비타민무기질제’로 1000명당 89.6명이 복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2일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 한국인이 많이 복용하는 건강기능식품 상위 10개 품목은 10년 전과 차이를 보였다. 2005년 상위 10개 품목은 △종합비타민무기질제 △글루코사민 △인삼/홍삼 △클로렐라 △오메가 △알로에 △효모 △키토산 △단백질/아미노산 △감마 △리놀렌산 순이었다.

2015년엔 △종합비타민무기질제 △비타민C △오메가3 △인삼/홍삼 △유산균제 △칼슘 △비타민D △루테인 △클로렐라 △프로폴리스 순으로 조사됐다.

2005년에 복용률 2위였던 글루코사민은 2015년에 상위 품목이 들지 못했다. 알로에, 효모, 키토산 등도 순위에서 탈락했다. 대신 비타민C, 유산균제, 칼슘, 비타민D, 루테인 제제 건강기능식품이 새롭게 이름을 올렸다.

박현아 교수는 “글루코사민은 2010년 골관절염 예방효과의 근거가 없다는 보건의료연구원의 발표가 복용률 감소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추정된다”며 “알로에, 키토산, 효모 등은 효능에 대한 임상시험 근거가 적거나 없어 복용률이 떨어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어 “2015년 복용률이 높은 상위 10개 품목은 사람에 대한 임상시험을 통해 효능이 입증된 제품”이라며 “소비자의 건강기능식품 선택기준이 효능이 입증된 제품을 더 선호하는 것으로 추정할 수 있다”고 밝혔다.

2015년 건강기능식품 복용률은 평균 42.9%로 남성이 35.2%, 여성은 50.4%였다. 남성은 60~70대가 39%, 여성은 50대가 60.8%로 가장 높았다.
이번 연구결과는 대한임상건강증진학회지 최신호에 발표됐다.

[최신 관련기사]
베링거인겔하임·릴리 ‘자디앙’ 리얼월드 유효성 분석결과 발표
‘아모잘탄’ 임상 4상, 대한고혈압학회 우수논문 선정
제28회 분쉬의학상 ‘배상철 한양대 의대 내과학 교수’ 본상 선정
산림과학원, 버섯 ‘복령’서 폐암 항암물질 발견
윤을식 고려대 교수, 대한성형외과학회 차기 이사장 선출
삼성서울병원, ‘개원 24주년’ 기념식 개최

박정환 기자 superstar@healtho.co.kr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목록

[ 관련 질환정보 ]

[ 관련 식품정보 ]
참깨
김치
커피
메밀
메기
매실
명태
된장
들깨
죽순
조기
완두
아욱
쑥갓
솔잎
붕어
머위
딸기
두충
근대
동아
감자
도미
더덕
대추
대구
당근
당귀
달래
달걀
녹차
다래
농어
녹두
낙지



푸드 리스트
음식의 재발견
건강식품
식품안전
푸드 인더스트리
주류
맛집기행
윌스기념병원 최종심의버젼.gif
한국에자이.jpg
헬스오배너_최종.gif
자생한방병원226x100.jpg
서울시립보라매병원.jpg
휴온스 226x100.jpg
녹십자셀_배너.gif
20151106102817-2JLWV.gif
320121012_samsung.jpg
연세바른병원 150122 226x100.jpg
헬스오_226x100.jpg
창원힘찬병원.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