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기기
HOME > 뉴스 > 의료기기
녹십자 안구건조증 치료기기 ‘아이안’, 1~5월 누적매출, 전년 대비 4배 급증
입력일 2018-06-26 18:24:18 l 수정일 2018-06-27 10:52:59
안경처럼 착용, 전기 필요 없어 사용 간편 … 눈물막 파괴시간 54.3% 연장

GC녹십자엠에스의 안구건조증 치료기기 ‘아이안’ 착용 모습

GC녹십자엠에스(대표 김영필)는 안구건조증 치료용 의료기기 ‘아이안’의 올해 1~5월 누적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4배 이상 늘었다고 26일 밝혔다.

최근 미세먼지·황사 등 대기오염으로 안구건조증 환자가 증가하면서 의료기기가 점안제 대안으로 부상하고 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국내 안구건조증 환자는 지난해 기준 약 231만명으로 추산된다.

아이안은 안경처럼 착용하는데 의료용 자석 패드가 안구 내 혈액과 눈물 흐름을 원활하게 해주는 원리로 작동한다. 일반형인 ‘아이안’과 착용 편의성을 높인 고급형 ‘아이안플러스’로 구성된다. 하루 3번 15분씩 사용한다. 기존 제품과 달리 전기가 필요하지 않아 언제 어디서든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다.

아이안은 전남대병원과 중앙대병원에서 안구건조증 환자 49명을 대상으로 시행된 임상시험에서 눈물막 파괴시간을 54.3% 연장하고, 기초 눈물분비량을 15.6% 늘렸다.

회사 관계자는 “아이안은 물리적 자극이 없는 비접촉 방식으로 작동한다“며 “꾸준히 착용만 해도 안구건조 증상이 개선되는 게 장점”이라고 소개했다. 또 “가격경쟁력까지 갖춰 최근 수험생과 직장인들로부터 인기를 얻고 있다”고 말했다.

녹십자엠에스는 판매처를 기존 약국·온라인몰에서 전문병원 등으로 확대하고, 해외 시장도 공략할 계획이다. 의료기기를 포함한 전세계 안구건조증 관련 시장 규모는 2022년에 약 5조원을 넘을 것으로 전망된다. 국내 시장은 약 1600억원 규모로 형성돼 있다.

[최신 관련기사]
당뇨병 환자, 복약순응도에 따라 사망률 최대 45%
사노피젠자임 ‘듀피젠트’ 국내 출시 기념 심포지엄 성료
공복혈당 변화 크면 심근경색·뇌졸중 발생, 사망위험 높아
김영모 인하대병원장, 대한병원협회 인천시병원회 회장 선출
건보공단 건강검진 실무자 KMI 현장교육 실시
중앙대병원, 간호·간병통합병동 확대 운영

김선영 기자 sseon0000@viva100.com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목록



메디컬 리스트
건강365레이더
생활건강
치료법
병원뉴스
의료계 동정
보건정책
학술
치과
한의학
의료산업
의료기기
건강강좌
건강신간
학회·학술행사
임상시험
호산과 함께 하는 키즈&맘
건강관절·척추만들기 프로젝트
윌스기념병원 최종심의버젼.gif
한국에자이.jpg
헬스오배너_최종.gif
자생한방병원226x100.jpg
서울시립보라매병원.jpg
휴온스 226x100.jpg
녹십자셀_배너.gif
20151106102817-2JLWV.gif
320121012_samsung.jpg
연세바른병원 150122 226x100.jpg
헬스오_226x100.jpg
창원힘찬병원.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