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기기
HOME > 뉴스 > 의료기기
녹십자 안구건조증 치료기기 ‘아이안’, 1~5월 누적매출, 전년 대비 4배 급증
입력일 2018-06-26 18:24:18 l 수정일 2018-06-27 10:52:59
안경처럼 착용, 전기 필요 없어 사용 간편 … 눈물막 파괴시간 54.3% 연장

GC녹십자엠에스의 안구건조증 치료기기 ‘아이안’ 착용 모습

GC녹십자엠에스(대표 김영필)는 안구건조증 치료용 의료기기 ‘아이안’의 올해 1~5월 누적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4배 이상 늘었다고 26일 밝혔다.

최근 미세먼지·황사 등 대기오염으로 안구건조증 환자가 증가하면서 의료기기가 점안제 대안으로 부상하고 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국내 안구건조증 환자는 지난해 기준 약 231만명으로 추산된다.

아이안은 안경처럼 착용하는데 의료용 자석 패드가 안구 내 혈액과 눈물 흐름을 원활하게 해주는 원리로 작동한다. 일반형인 ‘아이안’과 착용 편의성을 높인 고급형 ‘아이안플러스’로 구성된다. 하루 3번 15분씩 사용한다. 기존 제품과 달리 전기가 필요하지 않아 언제 어디서든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다.

아이안은 전남대병원과 중앙대병원에서 안구건조증 환자 49명을 대상으로 시행된 임상시험에서 눈물막 파괴시간을 54.3% 연장하고, 기초 눈물분비량을 15.6% 늘렸다.

회사 관계자는 “아이안은 물리적 자극이 없는 비접촉 방식으로 작동한다“며 “꾸준히 착용만 해도 안구건조 증상이 개선되는 게 장점”이라고 소개했다. 또 “가격경쟁력까지 갖춰 최근 수험생과 직장인들로부터 인기를 얻고 있다”고 말했다.

녹십자엠에스는 판매처를 기존 약국·온라인몰에서 전문병원 등으로 확대하고, 해외 시장도 공략할 계획이다. 의료기기를 포함한 전세계 안구건조증 관련 시장 규모는 2022년에 약 5조원을 넘을 것으로 전망된다. 국내 시장은 약 1600억원 규모로 형성돼 있다.

[최신 관련기사]
갑상선암 재발방지 위한 갑상선자극호르몬 억제시 골절위험 주의해야
당뇨병 환자, 진단 초기 복약순응도 낮으면 사망률 최대 45% 증가
사노피젠자임 ‘듀피젠트’ 국내 출시 기념 심포지엄 성료
공복혈당 변화 크면 심근경색·뇌졸중 발생, 사망위험 높아
김영모 인하대병원장, 대한병원협회 인천시병원회 회장 선출
중앙대병원, 간호·간병통합병동 확대 운영

김선영 기자 sseon0000@viva100.com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목록



의료 리스트
건강365레이더
생활건강
치료법
병원뉴스
의료계 동정
보건정책
학술
치과
한의학
의료산업
의료기기
건강강좌
건강신간
학회·학술행사
임상시험
호산과 함께 하는 키즈&맘
건강관절·척추만들기 프로젝트
윌스기념병원 최종심의버젼.gif
한국에자이.jpg
헬스오배너_최종.gif
자생한방병원226x100.jpg
서울시립보라매병원.jpg
휴온스 226x100.jpg
녹십자셀_배너.gif
20151106102817-2JLWV.gif
320121012_samsung.jpg
연세바른병원 150122 226x100.jpg
헬스오_226x100.jpg
창원힘찬병원.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