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신간
HOME > 뉴스 > 건강신간
권준수 서울대 교수, 강박증 관련 ‘나는 왜 나를 피곤하게 하는가’ 출간
입력일 2020-07-27 17:00:33
개정판에 최신 연구결과, 증례 추가 … 오해와 편견, 사례, 치료법, 가족의 역할 등 소개

강박증을 다룬 책 ‘나는 왜 나를 피곤하게 하는가’ 표지

강박증은 평생 유병률이 2%가 넘으며 전체 정신질환 중 4번째로 흔한 병이지만, 여전히 일반인에겐 생소하다. 많은 사람들이 오해와 편견에서 벗어나 강박증을 극복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었던 책 ‘나는 왜 나를 피곤하게 하는가’가 20년 만에 개정판으로 돌아왔다.

국내 강박증 치료 최고 권위자로 알려진 권준수 서울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가 2000년 출간한 이 책에 축적된 최신 연구결과와 증례를 추가하고 사회적, 학문적으로 현재와 맞지 않는 부분을 삭제해 최근 개정판을 선보였다. 그는 1998년 국내 최초로 강박증클리닉을 개설, 인식 개선과 치유에 앞장섰다.

강박증이 생기면 의지와 상관없이 불안을 느끼고, 이를 없애기 위해 특정 행동을 반복한다. 손을 자주 씻거나 하루에도 몇 번씩 샤워하는 게 대표적이다. 권 교수는 이 책에서 “나를 피곤하게 하는 것은 ‘나 자신’인 경우가 많다. ‘내가 나를 피곤하게 하는 것’ 그것이 바로 강박증”이라 정의했다. 

많은 사람들이 강박증을 단순한 성격 문제로 가볍게 여긴다. 오랫동안 인류의 역사와 함께했지만 제대로 알려진 바 없다. 이에 권 교수는 “그동안 정신과의 명칭이 정신건강의학과로 바뀌고 정신질환을 보는 사회적인 분위기도 바뀌었음은 틀림없다”며 “첫 출판 당시와 비교해 정보는 넘쳐나지만 잘못된 정보의 홍수가 오히려 독이 돼 강박증을 포함한 마음의 병이 많은 오해를 받고 있다”고 출판 계기를 밝혔다.

이 책은 강박증이 무엇이고 왜 발생하는지, 어떤 사례가 있고 어떻게 치료하는지 등 강박증에 대한 최신 지식을 총 망라했다. 환자는 물론 일반인들이 강박증을 이해하는 데 많은 도움을 준다. △1부 나는 왜 나를 피곤하게 하는가 △2부 나는 왜 나를 통제하지 못하는가 △3부 나는 피곤하게 살고 싶지 않다 등으로 구성됐으며, 말미에 ‘강박 증상 체크리스트’를 추가했다.

김지예 기자 jiye200@healtho.co.kr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목록



의료 리스트
건강365레이더
생활건강
치료법
병원뉴스
의료계 동정
보건정책
학술
치과
한의학
의료산업
의료기기
건강강좌
건강신간
학회·학술행사
임상시험
호산과 함께 하는 키즈&맘
건강관절·척추만들기 프로젝트
KakaoTalk_20200220_163936927.jpg
1.JPG
애브비.png
윌스기념병원 최종심의버젼.gif
서울시립보라매병원.jpg
[크기변환]cha.png
이화의료원 배너광고.png
세브란스.png
자생한방병원226x100.jpg
분당서울대.jpg
AZ.jpg
고려대.jpg
중대.png
건대.png
320121012_samsung.jpg
원자력병원.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