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회·학술행사
HOME > 뉴스 > 학회·학술행사
신승용 중앙대병원 교수, 장연구학회 최우수 연제상 수상
입력일 2020-10-14 15:05:09
아달리무맙 치료에 따른 장내세균 변화와 바이오 마커 균주 발견

신승용 중앙대병원 소화기내과 교수

신승용 중앙대병원 소화기내과 교수가 최근 열린 ‘2020 대한장연구학회 학술대회’에서 최우수 연제상을 수상했다.

신 교수는 이번 학술대회에서 ‘아달리무맙(adalimumab)을 사용하는 중등도 혹은 중증 궤양성 대장염 환자에서 치료 반응에 따른 장내세균의 변화 및 치료 반응을 예측할 수 있는 장내세균 바이오 마커에 대한 연구’라는 주제를 발표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아달리무맙(adalimumab)은 중등도 혹은 중증 궤양성 대장염 치료에 대표적인 항 TNF 제제이나, 환자 개개인에 대한 치료 반응을 예측하기 어렵고, 치료 실패 시 선택할 수 있는 약제가 제한되는 단점이 있다.

신 교수팀은 2015~2018년 동안 국내 17개 병원에서 146명의 궤양성 대장염 환자의 아달리무맙 치료 전, 치료 중, 치료 후 대변을 채취해 차세대 염기서열 분석(Next Generation Sequencing) 방법으로 장내세균을 분석했다. 

그 결과, 아달리무맙에 대한 치료 반응유무에 따라 장내세균의 조성이 시기에 따라 변화함을 확인하였고, 치료 반응을 예측할 수 있는 바이오 마커로서의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되는 5개의 균주를 발견했다.

신승용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아달리무맙 치료반응 유무에 따라 장내세균 조성이 확연히 변화하는 것을 밝혀 치료 반응 예측과 관련된 균주들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이런 결과들은 국내 궤양성 대장염 환자를 위한 효과적인 치료 전략을 수립하는 데 큰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신승용 교수는 연세대 원주의대를 졸업하고 강남 세브란스병원 전임의, 일본 게이오 대학병원 단기연수를 거쳐 현재 중앙대학교 병원 소화기내과 임상조교수로 재직 중이다. 신 교수는 대한장연구학회 전산정보위원, 대한소화기암학회 대장암 연구회 위원 등으로 활발하게 학술 활동을 하고 있으며, 대장 질환 및 치료내시경 분야에서 다양한 연구 논문을 발표하고 있다. 

박수현 기자 soohyun89@healtho.co.kr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목록



의료 리스트
건강365레이더
생활건강
치료법
병원뉴스
의료계 동정
보건정책
학술
치과
한의학
의료산업
의료기기
건강강좌
건강신간
학회·학술행사
임상시험
호산과 함께 하는 키즈&맘
건강관절·척추만들기 프로젝트
고려대의료원 배너.JPG
1.JPG
애브비.png
윌스기념병원 최종심의버젼.gif
서울시립보라매병원.jpg
[크기변환]cha.png
KakaoTalk_20200220_163936927.jpg
이화의료원 배너광고.png
세브란스.png
자생한방병원226x100.jpg
분당서울대.jpg
AZ.jpg
중대.png
건대.png
320121012_samsung.jpg
원자력병원.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