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단신
HOME > 뉴스 > 제약단신
자가치료용 ‘대마성분 의약품’ 내년 상반기 국내서 구입 가능
입력일 2018-11-29 18:07:33 l 수정일 2018-11-29 18:44:07
미허가 식품·대마오일·대마추출물 제외 … 소정 서류제출 절차 거치면 한국희귀·필수의약품센터 통해 공급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대마 성분 의약품’의 수입을 자가치료 목적에 한해 허용하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개정안이 지난 23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에 개정될 법률은 공포 후 3개월이 경과한 날부터 시행돼 2019년 상반기부턴 자가치료용 대마 성분 의약품 수입이 가능하다. 대마초에서 유래된 것이라도 해외에서 의약품으로 허가를 받지 않은 식품, 대마오일, 대마추출물 등은 지금과 같이 수입·사용이 금지된다.

법률 개정이 완료되면 미국·유럽 등 해외에서 허가돼 시판 중인 의약품을 자가치료용으로 수입할 수 있으며, 이 중 수요가 많은 뇌전증치료제 에피디올렉스(Epidiolex)등이 신속하게 공급돼 환자치료에 사용될 수 있다.

식약처는 취급승인 등 세부절차를 정하기 위해 하위 법령인 시행령 및 시행규칙을 개정할 계획이다.

희귀·난치질환자는 ▲환자 취급승인 신청서 ▲진단서(의약품명, 1회 투약량, 1일 투약횟수, 총 투약일수, 용법 등이 명시된 것) ▲진료기록 ▲국내 대체치료수단이 없다고 판단한 의학적 소견서 등을 식약처에 제출하면 심사를 거쳐 한국희귀·필수의약품센터를 통해 의약품을 공급받을 수 있다.

[최신 관련기사]
일동제약 ‘RHT-3201’ 식약처 개별인정형원료 허가 취득
만성C형간염치료제 ‘하보니’ 유전자2형 및 청소년 처방 허가
시선바이오, 선천성 난청 요인 21% 차지하는 CMV감염 조기진단키트 품목허가
식약처 "경피용건조비씨지백신 위험성 낮다"
서울대병원, 당뇨병관리 앱 사용 환자 혈당 호전
고대구로병원, 의료기기 사용적합성 연구회 발족

손세준 기자 smileson@healtho.co.kr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목록



제약 리스트
제약·바이오
제약단신
제약계 인사
의약품 비교 심층분석
윌스기념병원 최종심의버젼.gif
한국에자이.jpg
헬스오배너_최종.gif
자생한방병원226x100.jpg
서울시립보라매병원.jpg
휴온스 226x100.jpg
녹십자셀_배너.gif
20151106102817-2JLWV.gif
320121012_samsung.jpg
연세바른병원 150122 226x100.jpg
헬스오_226x100.jpg
창원힘찬병원.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