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뉴스
HOME > 뉴스 > 병원뉴스
국립암센터, 의과학자를 위한 액체생검 기술 포럼 개최
입력일 2020-10-23 18:20:31
혈액순환종양 DNA 검출‧진단‧임상 적용에 대한 최신 지견 공유 … 임상적 활용 가능성 타진

국립암센터

국립암센터가 오는 30일 오후 1시 30분부터‘의과학자가 알아야 할 Circulating Tumor DNA의 임상 적용’이라는 주제로 의생명과학포럼을 개최한다.

최근 암 진단 분야에서 ‘액체생검(Liquid Biopsy)’이 각광받고 있다. 기존의 침습적인 진단 기술은 암 조직 채취가 어려운 경우가 많고 채집 위치에 따라 생물학적 특성이 다르게 나타날 수 있어 진단의 정확성이 떨어지는 문제가 발생한다. 반면 혈액과 같은 체액을 이용한 ‘액체생검(Liquid Biopsy)’은 종양의 발생 부위와 관계없이 조직검사가 가능하며, 부작용 발생 가능성이 적어 차세대 기술로 주목받고 있다.

액체생검은 환자의 말초혈액을 채취해 분석하는 진단법으로 암 진단부터 조기검진, 예후 추적까지 다양하게 활용될 것으로 기대되는 기술이다. 조직생검(tissue biopsy)은 암이 임상적으로 확인돼야 검사가 가능하나 액체생검은 암조직이 확인되지 않아도 혈액 등을 통해 암을 판별할 수 있어 조직생검에 비해 빠르고 간편하다.

이번 포럼은 혈액순환종양 DNA(Circulating Tumor DNA, ctDNA) 검출‧진단‧임상 적용까지 그동안의 경험과 성과를 조망하고 최신 지견을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ctDNA는 암에서 유래해 혈액 안에 떠다니는 DNA로 액체생검을 통해 암을 진단할 수 있는 근거가 된다.

세부 주제로 1부에서는 △ctDNA 검출을 위한 검체 수집 및 분리 방법(공선영 국립암센터 진단검사의학과장) △ctDNA 검사 방법 및 분석 알고리즘(이승태 연세대 의과대학 진단검사의학과 부교수) △ctDNA의 임상적 적용(이영주 국립암센터 혈액종양내과 전문의)에 대한 발표가 진행된다.

2부에서는 △ctDNA 상용화 패널 소개(권낙중 마크로젠 임상진단사업부 이사)
△K-Master 암정밀의료 진단 및 치료사업단의 ctDNA 분석 결과(김열홍 고려대 의과대학 종양혈액내과 교수) △Guardant360 검사(FDA 최초 승인된 액체생검 NGS검사) 소개(왕은휘 Guardant Health AMEA 대표)에 대한 발표가 준비됐다. 

공선영 국립암센터 진단검사의학과장은 “암 진단 분야에서 주목받는 액체생검 기술의 임상적 활용가능성을 높여나가야 할 것”이라며, “이번 포럼이 액체생검 기술에 대한 스펙트럼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코로나19 시기 속에 이번 포럼은 외부인 대상 실시간 온라인 강연으로 진행되며 등록비는 무료이다. 연수평점(최대 3평점 인정) 및 사전등록에 대한 문의는 국립암센터 인재개발팀(nojihi@ncc.re.kr, 031-920-0037)으로 하면 된다.

국립암센터는 액체생검을 통해 췌장암의 예후를 예측하는 연구 성과를 발표하고, 액체생검 암 진단법 기술을 이전하는 등 액체생검과 관련된 뛰어난 연구 성과를 보유하고 있다.    

김지예 기자 jiye200@healtho.co.kr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목록



의료 리스트
건강365레이더
생활건강
치료법
병원뉴스
의료계 동정
보건정책
학술
치과
한의학
의료산업
의료기기
건강강좌
건강신간
학회·학술행사
임상시험
호산과 함께 하는 키즈&맘
건강관절·척추만들기 프로젝트
고려대의료원 배너.JPG
1.JPG
애브비.png
윌스기념병원 최종심의버젼.gif
서울시립보라매병원.jpg
[크기변환]cha.png
KakaoTalk_20200220_163936927.jpg
이화의료원 배너광고.png
세브란스.png
자생한방병원226x100.jpg
분당서울대.jpg
AZ.jpg
중대.png
건대.png
320121012_samsung.jpg
원자력병원.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