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뉴스
HOME > 뉴스 > 병원뉴스
용인세브란스병원, 봉헌식 개최 … “신뢰받는 병원 되겠다”
입력일 2020-06-26 17:12:50
환자 안전·편의·만족 향상 위한 ‘디지털 혁신병원’ 구축

최동훈 병원장이 지난 25일 용인세브란스병원 대강당에서 열린 봉헌식에서 경과보고를 하고 있다.

연세대 의대 용인세브란스병원은 지난 25일 병원 대강당에서 봉헌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지난 3월1일 용인시 기흥구 동백죽전대로 363 일대에서 개원한 용인세브란스병원은 연면적 11만1633㎡, 지상 13층, 지하 4층, 708병상 규모다.

중환자실 59병상, 수술실 18실, 응급진료센터 29병상을 갖췄다. 33개 진료과와 심장혈관센터, 퇴행성뇌질환센터, 디지털의료산업센터 등 3개 특성화센터를 운영하며 특화된 의료서비스를 제공한다.

특히 국내 최초로 입원환자 상황을 통합적으로 관리하는 통합반응상황실(Integration Response Space, IRS)을 도입해 환자 안전을 도모했다. 응급 상황 발생 시 조기에 대응하는 신속대응팀을 운영한다. 전 병동에 입원전담전문의를 배치해 외래부터 수술, 입원까지 전문의가 책임지고 관리하는 안전한 병원을 구현했다.

이와 함께 세브란스병원과 강남세브란스병원의 의료 인프라를 공유하는 ‘하나의 세브란스’ 개념을 도입했다. 의료 전문성과 더불어 원내 구축한 5G 기반의 첨단 디지털 솔루션으로 환자 편의를 극대화할 방침이다.

이날 봉헌식은 좌석 간 거리두기와 마스크 착용 등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방역 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며 진행됐다. 용인세브란스병원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전 교직원에게 생중계됐다.

최동훈 용인세브란스병원장은 “용인세브란스병원은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차별화된 의료서비스와 디지털 혁신으로 환자의 안전과 공감을 이끌고 있다”면서 “용인시 유일 대학병원으로 지역민 의료복지를 충족시켜 안심하고 찾을 수 있는 곳으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윤도흠 연세대학교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은 “연세의료원과 세브란스의 명성, 전문성을 오롯하게 이은 용인세브란스병원이 미래형 환자 치료 시스템을 구현해 고객에게 신뢰받는 병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봉헌식에는  허동수 학교법인 연세대 이사장과 서승환 연세대 총장, 윤도흠 연세대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 한승경 연세대 의과대학 총동창회장, 권미경 연세의료원 노동조합위원장, 정춘숙, 정찬민 국회의원, 백군기 용인시장 등 80여 명이 참석했다.

김신혜 기자 ksh@healtho.co.kr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목록



의료 리스트
건강365레이더
생활건강
치료법
병원뉴스
의료계 동정
보건정책
학술
치과
한의학
의료산업
의료기기
건강강좌
건강신간
학회·학술행사
임상시험
호산과 함께 하는 키즈&맘
건강관절·척추만들기 프로젝트
KakaoTalk_20200220_163936927.jpg
1.JPG
애브비.png
윌스기념병원 최종심의버젼.gif
서울시립보라매병원.jpg
[크기변환]cha.png
이화의료원 배너광고.png
세브란스.png
자생한방병원226x100.jpg
분당서울대.jpg
AZ.jpg
고려대.jpg
중대.png
건대.png
320121012_samsung.jpg
원자력병원.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