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뉴스
HOME > 뉴스 > 병원뉴스
을지재단, “의정부 캠퍼스 및 병원 공사 계속 추진 결정”
입력일 2018-04-10 23:31:40 l 수정일 2018-04-11 08:40:51
재단 내부, 공사 중단 방침 철회 다수 의견 … 의정부시민들 열망 한몫

을지대 의정부 캠퍼스 및 부속병원 공사현장

을지재단은 의정부 캠퍼스 및 부속병원 공사에 대한 잠정중단을 철회하고, 계속적으로 사업을 추진키로 결정했다.


을지재단은 9일 보도자료를 통해 이 같은 입장을 밝히고 오는 4월 25일 오후 3시 사업 현장에서 기숙사 및 관사동 상량식을 가질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해 12월 을지재단은 의료정책 변화로 인한 경영 불투명성 증대를 이유로 캠퍼스 및 부속병원 공사 잠정중단을 발표했으나, 재단의 미래 성장 동력이 될 의정부 사업 공사의 중단은 있을 수 없다는 재단 내부의 목소리가 결정적인 선회 배경으로 작용했다.


이와 함께 의정부시와 의정부시민의 열화와 같은 성원도 을지재단이 공사 중단을 철회하는데 힘을 보탰다.


을지재단은 “갈수록 어려워지는 병원 경영과 파업의 후유증이 남아있지만, 을지대 캠퍼스 및 부속병원 공사가 지속적으로 이뤄지기를 바라는 의정부시와 시민들의 열망이 전달된 만큼, 이를 무시할 수 없었다”며 “사업을 계속 이어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지난 3월 의정부시는 캠퍼스 및 부속병원 중단 없는 지속추진을 염원하는 의정부시민 3483명의 서명부를 을지재단에 전달한 바 있다.


을지재단은 공사 잠정중단 철회에 대해 을지대 을지병원, 을지대병원, 을지대 등 재단 산하 기관 구성원들로부터 의견 청취를 한 결과 공사를 계속 추진해야 한다는 의견이 월등히 높았다고 전했다.


또한 을지대 을지병원, 을지대병원의 노조도 의정부 캠퍼스 및 부속병원 건립에 적극적으로 협조한다는 의사를 확인하였으며, 28일 학교법인 을지학원 이사회에서 ‘잠정중단 철회’ 안건에 대해 의결했다고 밝혔다.


을지대 홍성희 총장은 “남북 화해 등 한반도 정세 변화와 경기북도 분도 여론 확산 등 경기북부의 발전 가능성이 어느 때보다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의정부 사업 착공 이후 첫 행사의 의미가 담긴 대학 기숙사와 관사동 상량식을 계기로 모든 공사가 완료되면, 을지재단은 양질의 교육과 의료서비스로 경기북부와 의정부 주민들에게 보답해 나갈 것”이라고 의정부 사업의 미래 청사진을 제시했다.

[최신 관련기사]
한국인 10~20대 10%, 당뇨병 전단계
을지대병원, 장례식장 전면 리모델링
졸리다고 무조건 춘곤증 아냐, 갑상선·간 이상일수도
수원 윌스기념병원, 정형외과 전문의 박태훈 원장 영입
을지대병원, 감염안심응급실 구축
다이어트보다 힘든 ‘요요현상’, ‘NEAT운동’으로 극복

박정환 기자 superstar@viva100.com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목록



메디컬 리스트
건강365레이더
생활건강
치료법
병원뉴스
의료계 동정
보건정책
학술
치과
한의학
의료산업
의료기기
건강강좌
건강신간
학회·학술행사
임상시험
호산과 함께 하는 키즈&맘
건강관절·척추만들기 프로젝트
윌스기념병원 최종심의버젼.gif
한국에자이.jpg
헬스오배너_최종.gif
자생한방병원226x100.jpg
서울시립보라매병원.jpg
휴온스 226x100.jpg
녹십자셀_배너.gif
20151106102817-2JLWV.gif
320121012_samsung.jpg
연세바른병원 150122 226x100.jpg
헬스오_226x100.jpg
창원힘찬병원.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