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과
HOME > 뉴스 > 치과
장마철 칫솔관리법 5가지, 무엇무엇?
입력일 2020-08-10 19:22:04
이물질 제거하고 뜨거운 물에 소독, 건조 후 사용 등 … 스테일링 후엔 칫솔 바꿔야

이경은 가톨릭대 대전성모병원 치과 교수

올해처럼 장마가 길어지면 세균이 번식하기 쉬워 칫솔 등 개인 위생용품을 철저히 관리해야 한다. 장마철 올바른 칫솔 관리법을 이경은 가톨릭대 대전성모병원 치과 교수의 도움말로 알아본다.

1. 칫솔모 사이 벌려 이물질 제거하고 뜨거운 물로 헹구기

올바른 칫솔관리는 양치질이 끝난 직후부터 시작된다. 양치질 후 칫솔은 흐르는 물에 깨끗하게 세척한다. 물에 대충 헹구다보면 칫솔모 사이에 낀 치약 잔여물이나 음식물이 완전히 빠지지 않고 남아 있을 가능성이 높다. 음식물 찌꺼기가 남은 칫솔을 사용하면 충치, 입 냄새, 치주염 등이 발생할 수 있다. 세균 번식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깨끗한 손가락으로 칫솔모 사이를 살짝 벌려 흐르는 물에 이물질을 제거하고 정수기 온수나 끓인 물로 칫솔을 가볍게 헹구는 게 권장된다.

2. 건조한 곳에 보관, 두 개 번갈아 사용하면 도움

칫솔을 보관하는 욕실은 습하기 때문에 통풍이 잘 되도록 해야 한다. 칫솔 사용 후 물기를 제대로 제거하지 않은 채 캡을 씌워 보관하면 세균이 증식하기 쉽다. 사용한 칫솔은 충분히 건조한 후에 보관해야 한다.

칫솔은 가능하면 햇빛이 잘 비치고 바람이 잘 통하는 창가 쪽에서 건조시키는 게 가장 좋다. 칫솔 소독기는 도리어 세균이 증식될 수 있는 환경이 될 수도 있어 칫솔과 소독기를 같이 관리해야 한다. 짧은 시간 안에 건조하기 어렵다면 칫솔 두 개를 번갈아가며 사용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하루 정도 건조시킨 칫솔을 1주일에 한번 정도 전자레인지에 30초 정도 돌려주면 도움이 된다. 여름 휴가철에 칫솔을 휴대할 경우 칫솔 보관함이나 비닐 및 지퍼백에 넣기 전에 선풍기나 드라이기로 건조시켜야 한다.

3. 칫솔 여러 개를 같이 보관할 땐 칫솔모 맞닿지 않게

가정에서 가족들이 쓰는 칫솔을 컵에 모아두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한 곳에 모아놓으면 칫솔끼리 부딪혀서 세균이 번식하기 쉬운 환경이 조성되므로 칫솔모들이 서로 맞닿지 않도록 해야 한다. 칫솔을 개별적으로 따로따로 칫솔머리가 하늘을 향하도록 보관하는 것이 좋고 칫솔뿐만 아니라 칫솔꽂이도 1주일에 1회 정도 굵은 소금물이나 베이킹 소다를 푼 물에 10~20분 정도 담갔다가 헹군 후 햇볕에 말리는 게 좋다.

4. 화장실 변기와 멀리, 변기 뚜껑 닫고 물 내리는 습관 필요

화장실에서 변기물을 내릴 때 변기 속 물방울은 반경 6m 정도까지 튈 수 있다. 변기 속에 있던 오염물질이 칫솔에 튈 수 있으므로 변기 뚜껑을 닫고 물을 내리는 습관이 필요하다.

5. 감기‧스케일링 후 칫솔 교체…2~3개월마다 교체 바람직

오래 사용해 마모된 칫솔은 탄력도 떨어지고 모가 상하기 때문에 구석구석 세밀히 닦아내지 못하고, 플라그를 제거하는 능력도 현저하게 저하된다. 이런 칫솔을 계속 사용하면 치주질환을 야기하고, 주변 잇몸에 상처를 낼 수 있기 때문에 2~3개월 주기로 칫솔을 교체하는 게 바람직하다.  감기에 걸렸거나 스케일링을 받고 난 후에는 기존에 쓰던 칫솔을 교체하는 게 추천된다.


김지예 기자 jiye200@healtho.co.kr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목록



의료 리스트
건강365레이더
생활건강
치료법
병원뉴스
의료계 동정
보건정책
학술
치과
한의학
의료산업
의료기기
건강강좌
건강신간
학회·학술행사
임상시험
호산과 함께 하는 키즈&맘
건강관절·척추만들기 프로젝트
고려대의료원 배너.JPG
1.JPG
애브비.png
윌스기념병원 최종심의버젼.gif
서울시립보라매병원.jpg
[크기변환]cha.png
KakaoTalk_20200220_163936927.jpg
이화의료원 배너광고.png
세브란스.png
자생한방병원226x100.jpg
분당서울대.jpg
AZ.jpg
중대.png
건대.png
320121012_samsung.jpg
원자력병원.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