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과
HOME > 뉴스 > 치과
자가격리 기간 동안 '구강관리' 이렇게 하라
입력일 2020-04-17 17:52:14
흡연‧음주‧딱딱한 음식 멀리하고, 물 자주 마셔야 … 격리 후 증상 확인하고 치과 예약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COVID-19)으로 자가격리 중이라면 놓치지 쉬운 구강관리에 신경을 써야 한다. 격리 기간엔 병원 진료가 제한적이어서 치통 등 치과치료를 미루다 병이 커질 수 있다. 

신종 코로나는 감염자의 비말(침방울)이 눈·코·입의 점막으로 침투할 때 감염되므로 구강과 직접 닿는 칫솔과 치약을 올바르게 관리하는 게 중요하다. 칫솔에는 박테리아, 침, 혈액이 묻어 있어 자가격리 기간에는 사용하는 격리자와 다른 사람의 칫솔이 섞이지 않게 보관하며, 치약도 따로 사용하는 게 좋다.
 
치아 균열이나 수복물 손상이 발생하더라도 즉각 치료를 받을 수 없기 때문에 치아 손상이 가지 않도록 유의해야 한다. 서덕규 서울대치과병원 치과보존과 교수는 “딱딱한 사탕이나 얼음 등을 씹는 습관은 치아균열‧수복물 손상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가급적 부드러운 음식물을 섭취하고 작게 잘라서 먹는 게 도움이 된다”며 “치아균열이나 수복물 손상이 생기면 이를 피해서 식사하고 격리해제 후 추가적인 감염증 증상이 없을 경우에 한해서 치과 예약 후 방문해야 한다”고 말했다.

과도한 흡연‧음주도 주의해야 한다. 김현주 서울대치과병원 원스톱협진센터 치주과 교수는 “담배는 치주조직에 혈류 공급을 감소시켜 치주질환의 가능성을 높이고, 음주는 탈수 증세를 유발해 구강점막을 건조하게 만들어 치아우식증과 치주질환 발생 위험을 높인다”며 “침은 음식찌꺼기와 산을 제거하고 구강 세균을 억제하므로 구강 속 침이 마르지 않도록 관리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자가격리를 하는 동안에는 가급적 독립된 공간에서 생활하는 게 좋다. 가족과 함께 있을 때에는 전파를 방지하기 위해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마스크를 쓰면 입 냄새로 불편하지만 벗으면 구강이 건조해져 입 속 박테리아가 더 빠르게 증식할 수 있으므로 가급적 착용토록 하고 입안이 마르지 않도록 물을 자주 마시도록 한다. 양치 후 치실을 이용해 남아있는 음식물 찌꺼기와 설태를 제거하는 습관을 들이면 구취를 줄이는데 도움이 된다.

김지예 기자 jiye200@healtho.co.kr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목록



의료 리스트
건강365레이더
생활건강
치료법
병원뉴스
의료계 동정
보건정책
학술
치과
한의학
의료산업
의료기기
건강강좌
건강신간
학회·학술행사
임상시험
호산과 함께 하는 키즈&맘
건강관절·척추만들기 프로젝트
고려대의료원 배너.JPG
1.JPG
애브비.png
윌스기념병원 최종심의버젼.gif
서울시립보라매병원.jpg
[크기변환]cha.png
KakaoTalk_20200220_163936927.jpg
이화의료원 배너광고.png
세브란스.png
자생한방병원226x100.jpg
분당서울대.jpg
AZ.jpg
중대.png
건대.png
320121012_samsung.jpg
원자력병원.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