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의학
HOME > 뉴스 > 한의학
건강한 등산 돕는 5분 스트레칭
입력일 2019-03-18 19:50:28 l 수정일 기록없음


꽃 피고 새싹이 움트는 봄이 코 앞으로 다가왔다. 날씨가 따뜻해지면서 많은 이들이 봄의 정취를 즐기기 위해 산으로 향할 채비를 하고 있다. 국립공원관리공단 자료에 따르면 봄이 시작되는 3월에는 2월에 비해 등산객이 평균 20% 가량 늘어난다고 한다.

그러나 3월은 등산객이 몰리는 만큼 안전사고와 부상도 많아지는 시기다. 겨울 동안 잘 쓰지 않았던 근육과 관절의 유연성이 떨어져 가벼운 충격에도 부상을 입기 쉽기 때문이다. 부상 없이 안전하고 건강한 등산을 돕는 스트레칭 방법에 대해 자생한방병원 홍순성 원장의 도움말로 알아보자.

등산 전 혈액순환 돕는 ‘기역자 스트레칭’
산악지역은 고도가 높고 바람이 많이 불기 때문에 평지에 비해 기온이 낮다. 우리 몸의 근육과 인대는 날씨가 추울수록 긴장해 경직된 상태에 놓인다. 그만큼 부상 위험성도 높아진다. 따라서 등산 전에 전신을 충분히 풀어주고 체온을 높여 혈액순환을 촉진시켜주는 것이 필요하다.

‘기역자 스트레칭’은 하체뿐만 아니라 허리, 어깨까지 전신을 이완시킬 수 있는 전신 스트레칭 동작이다. 먼저 벽을 1m 정도 앞에 두고 다리와 양손을 어깨너비 정도로 벌린다. 상체를 천천히 숙여 벽을 짚는다. 무릎을 편 채 어깨와 허리를 허벅지에 당기는 느낌이 들 때까지 아래로 눌러준다. 제자리로 돌아온 후 같은 동작을 5회 반복한다.

무릎 유연성·근력 강화 돕는 ‘무릎 찍고 스트레칭’
바위와 계단을 오르내리는 과정에서 무릎에는 체중의 수배에 달하는 체중이 실린다. 평소 운동량이 적은 사람이나 관절의 노화가 시작되는 중장년층의 경우 무릎에 가해지는 부담이 커져 관절과 인대에 통증을 일으킬 수 있다.

무릎관절의 유연성을 늘리고 근력을 강화시키기 위한 스트레칭으로 ‘무릎 찍고 스트레칭’을 추천한다. 한쪽 무릎을 구부리면서 반대 쪽 다리를 뒤로 쭉 뻗어준다. 뻗은 다리의 무릎이 땅에 닿을 정도로 골반을 지그시 내려준다. 다리 방향을 바꿔 동일한 동작을 취해준다.

발목 접질림 예방하는 ‘발목 꾹꾹 스트레칭’
무릎 못지 않게 발목도 산행 시 자주 부상을 입는 부위 중 한 곳이다. 울퉁불퉁한 돌길이 많은 등산로에서는 발을 헛디디거나 접질릴 위험이 높다. 이때 발목관절을 지탱하는 인대가 손상을 입으면 통증과 함께 부어 오르는 증상이 발생하므로 주의해야 한다.

이러한 경우를 대비해 ‘발목 꾹꾹 스트레칭’으로 발목을 충분히 이완시켜 주는 것이 좋다. 방법은 간단하다. 계단 혹은 물건 위에 올라가 한 쪽 발만 걸친다. 걸친 쪽 다리의 뒤꿈치를 아래로 내리며 서서히 힘을 줘 발목과 종아리 근육을 늘려준다. 15초간 유지하고 좌우 2회씩 반복한다.

박정환 기자 superstar@healtho.co.kr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목록



의료 리스트
건강365레이더
생활건강
치료법
병원뉴스
의료계 동정
보건정책
학술
치과
한의학
의료산업
의료기기
건강강좌
건강신간
학회·학술행사
임상시험
호산과 함께 하는 키즈&맘
건강관절·척추만들기 프로젝트
서울시립보라매병원.jpg
[크기변환]cha.png
윌스기념병원 최종심의버젼.gif
1.jpg
한국에자이.jpg
헬스오배너_최종.gif
자생한방병원226x100.jpg
휴온스 226x100.jpg
녹십자셀_배너.gif
20151106102817-2JLWV.gif
320121012_samsung.jpg
연세바른병원 150122 226x100.jpg
헬스오_226x100.jpg
창원힘찬병원.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