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셜 리포트
HOME > 뉴스 > 스페셜 리포트
유난히 아픈 생리통 심부자궁내막증, 난임 위험신호
입력일 2018-10-05 16:45:18 l 수정일 2018-12-09 18:21:58
젊은환자, 진료 회피하다 치료 시기 놓쳐 … 만성골반염·과민성대장증후군 증상 비슷

생리통이 진통제로도 조절되지 않고, 생리기간 구역감이나 어지럼증으로 일상생활에 지장이 생긴다면 산부인과 검진이 필요하다.

결혼 후 2년이 지난 직장인 김모 씨(27·여)는 자연임신을 2년 동안 준비해오다 좋은 결과를 얻지 못해 미뤄왔던 산부인과 진료를 받았다. 평소 남들보다 심한 생리통만 있을 뿐 생리 주기가 정확하고 늦은 나이에 결혼한 것도 아니어서 난임에 대한 걱정은 전혀 없었다. 하지만 산전검사를 받은 결과 산부인과 전문의로부터 ‘심부자궁내막증’을 진단받았다.

자궁내막증은 최근 국내 환자 수가 급증하는 추세다. 2004년 4만4000여명이던 환자는 2016년 10만여명으로 2배 이상 증가했다.
자궁내막은 자궁 안에 있는 막으로 생리가 일어나고 배아가 착상하는 임신의 중요한 역할을 하는 부위다. 이 조직이 자궁 안쪽에만 존재하지 않고 자궁 바깥쪽에 생기는 것을 자궁내막증이라고 한다. 침투한 조직이 생리혈을 만들어내면서 난소에 낭종이 형성되고 나팔관, 복막, 복강 등 주변 조직을 파고들어 통증, 유착, 염증을 일으킬 수 있다.

정확한 발병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지만 생리혈 역류와 연관되는 것으로 추정된다. 생리혈은 대부분은 자궁경부와 질을 통해 외부로 배출된다. 생리 배출이 근육이 수축되는 힘을 통해 외부로 배출되는 것인데 간혹 난관을 통해 뱃속으로 흘러들어가기도 한다. 뱃속에 떨어진 생리혈은 별다른 문제 없이 흡수돼 사라지는데 드무 확률로 흡수되지 않고 난소나 내장에 붙어서 염증을 일으킬 수 있다. 이런 문제가 가장 발생하는 부위는 난소이며 간혹 횡격막에서 나타나기도 한다.

자궁내막증은 정상적인 임신 확률을 떨어뜨리는 요인이다. 골반강 곳곳에 염증을 일으켜 자궁, 난소, 난관을 유착되게 만든다. 이럴 경우 자궁이 휘고 난관이 막히면서 운동성이 떨어져 수정란이 내막으로 제대로 전달되지 않아 난임이나 자궁외임신으로 이어질 수 있다.

권용순 을지대 을지병원 산부인과 교수는 “젊은 여성일수록 호르몬 분비가 활발해져 자궁내막증을 유발하는 비정상적인 조직이 빠르게 증식할 수 있다”며 “미혼여성은 임신이나 출산으로 겪는 생리 휴지기간이 없어 여성호르몬의 영향을 지속적으로 받아 질병 진행 속도가 빠른 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젊을수록 산부인과 진료를 회피하다 증상이 심해진 뒤 병원을 찾는 사례가 많아 가임기 여성이라면 정기적인 검진을 받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일반적인 자궁내막증은 주로 자궁 근처에서 발생하거나 복막 표면에만 국한된다. 자궁내막이 복막을 침투해 주변 장기인 방광, 요관, 질상부, 직장조직, 골반의 신경까지 파고드는 것을 심부자궁내막증이라고 한다.
자궁내막증을 오래 앓고 있거나 증상이 심하면 자궁내막조직의 깊이나 정도가 악화돼 다양한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생리 중 심부조직 통증이 동반되는데 만성골반염, 과민성대장증후군 등과 증상이 비슷한 게 특징이다. 진통제를 먹어도 생리통이 조절되지 않고, 생리기간 구역감이나 어지럼증으로 일상생활에 지장이 생기면 산부인과 검진이 필요하다.
 
자궁내막증을 제대로 치료하지 않으면 통증이 지속되고 재발 가능성이 높아 수술이 필요하다. 수술시 가장 중요한 것은 ‘난소의 보존’이다. 난소는 여성호르몬을 분비하는 기관이고 배란할 난자가 모여 있어 가임력을 유지하려면 난소 보존 여부가 중요하다. 해부학적으로 유착된 부위를 잘 박리해 정상조직과 아닌 부분을 장기 손상 없이 최대한 완벽하게 절제해야 하므로 고난도 술기를 요구한다. 난소가 아닌 다른 부분의 심부자궁내막증수술의 경우 유착이 심하면 장을 절제하는 과정이 필요할 수 있다.

자궁내막증 환자의 50%에서 수술 후 5년 안에 재발할 만큼 재발률이 높다. 재발 위험을 줄이려면 임신을 원하는 경우 조기에 임신을 시도하고, 약물치료와 지속적인 관리가 중요하다. 장기간의 호르몬억제치료는 또다른 부작용을 유발할 수 있어 전문의에게 약물치료 기간과 사용 약제를 신중하게 상의해야 한다.

권용순 교수는 “자궁내막증은 생리와 연관성이 높아 자신의 월경주기 등에 관심을 갖고, 6개월에 한 번씩 정기적으로 산부인과 검진을 받는 게 좋다”며 “심부자궁내막증의 경우 생리통이 심한 데다 발병 위치에 따라 극심한 통증이 생길 수 있어 가급적 빨리 치료받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최신 관련기사]
대웅제약 ‘루피어데포’ 동종제형시장 매출액 1위 올라
한미약품, 에페글레나타이드 글로벌 3상 5개 모두 착수
유한양행, 기능성 스포츠 테이프 ‘해피홈 메디핑’ 출시
겨울철 증가하는 후두염 … 지난해 환자 383만명 발생
포씨게이트, 무인기기용 체온측정 솔루션 ‘CSTS’ 개발 … 전염병 대응능력 키워
근로복지공단, 중앙심리부검센터와 자살 유가족 심리지원 나서

박정환 기자 superstar@viva100.com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목록

[ 관련 질환정보 ]

[ 관련 식품정보 ]
참깨
김치
커피
메밀
메기
매실
명태
된장
들깨
죽순
조기
완두
아욱
쑥갓
솔잎
붕어
머위
딸기
두충
근대
동아
감자
도미
더덕
대추
대구
당근
당귀
달래
달걀
녹차
다래
농어
녹두
낙지



단독기획 리스트
스페셜 리포트
헬스오가 만난 의사
윌스기념병원 최종심의버젼.gif
한국에자이.jpg
헬스오배너_최종.gif
자생한방병원226x100.jpg
서울시립보라매병원.jpg
휴온스 226x100.jpg
녹십자셀_배너.gif
20151106102817-2JLWV.gif
320121012_samsung.jpg
연세바른병원 150122 226x100.jpg
헬스오_226x100.jpg
창원힘찬병원.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