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셜 리포트
HOME > 뉴스 > 스페셜 리포트
한반도 아열대화에 ‘살인진드기’ 기승 … 추석 벌초·나들이 주의보
입력일 2018-09-14 15:32:49 l 수정일 2018-10-28 23:12:36
평균 기온 1.7도 올라 쯔쯔가무시·라임병 환자 증가 … SFTS 백신·치료제 無, 예방이 최선

‘살인진드기’로 불리는 참진드기에 물려 발생하는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은 치사율이 30%로 높다.

추석 연휴를 앞두고 벌초나 야외 나들이를 계획 중이라면 가장 주의해야 할 게 진드기다. 산이나 들판의 풀숲에 서식하는 진드기는 사람과 동물에 붙어 피를 빨아먹는다. 이 때 숙주 피부에 상처를 내고 마취 성분과 함께 피가 굳지 않도록 항응고제를 주입하는 과정에서 세균과 바이러스가 숙주로 넘어간다. 모든 야생진드기가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은 아니며 0.5%정도만 감염되는 것으로 추정된다.

국내에선 참진드기(작은소피참진드기), 물렁진드기, 털진드기, 집먼지진드기, 옴진드기 등 760종의 진드기가 서식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최근 몇년 새 평균 기온이 1.6도 오르는 등 한반도가 아열대 기후로 바뀌면서 진드기 개체수가 4배나 늘었고, 남부에서 서식하는 진드기종이 북쪽으로 올라오는 현상이 확인됐다.

진드기를 통해 걸릴 수 있는 감염병은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쯔쯔가무시, 라임병 등이 대표적이다. 이 중 ‘살인진드기’로 불리는 참진드기에 물려 발생하는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은 치사율이 30%에 달할 만큼 치명적인 바이러스성 질환이다. 참진드기는 주둥이에 톱니 형태의 이빨이 나 있는 게 특징으로 가축이나 야생동물에 기생한다.

SFTS바이러스에 감염되면 6~14일 잠복기를 거친 뒤 38~40도 고열, 오심·구토·설사 등 소화기 증상, 무기력증, 식욕부진, 혈소판 및 백혈구 감소, 피부 밑 출혈, 눈 충혈이 동반된다. 심하면 다발성 장기부전이나 신경계통 이상 등이 동반된다. 현재까지 마땅한 백신이나 치료제가 없는 상황이라 예방이 중요하다. 

SFTS는 2013년 국내에서 처음 발생했으며 4년간 감염 환자가 7.6배 늘었다. 최근 5년간 137명이 참진드기에 물려 발생한 SFTS로 목숨을 잃었다. 올해엔 지난 4월 첫 사망 환자가 발생한 이래 사망자가 10명이나 된다. 사망자 중에선 농업활동을 하거나 임산물을 채취하다 감염된 고령 여성이 많았다.

쯔쯔가무시증은 활순털진드기에 물려 균에 감염돼 발생하는 질환이다. 주로 쥐에 기생하는 이 진드기는 몸이 달걀 모양에 오렌지색이고, 등은 사각형이다. 가슴의 털은 두 쌍이고 항문 앞의 털은 뒤의 것보다 훨씬 작다.
인구 10만명당 쯔쯔가무시증 환자는 2001년 도시 2.8명, 농촌 15.9명에서 2016년 도시 11.7명, 농촌 65.6명으로 각각 4배 이상 증가했다.

잠복기는 약 6~21일 정도로 대개 10~12일 사이에 발열, 오한, 발진, 림프샘 비대 등 증상이 나타난다. 발열 후 약 1주일이 지나면 원형이나 타원형의 발진이 나타났다가 사라지고 그 자리에 딱지가 남는다. 만성질환자나 고령자는 합병증으로 급성호흡곤란증후군, 다발성 장기부전, 패혈성 쇼크, 중추신경계 질환 등이 나타나 사망에 이를 수 있다. 물린 부위에 ‘가피’라고 불리는 검은 딱지가 생기는 게 특징이다.

라임병은 참진드기가 사람을 무는 과정에서 나선형의 보렐리아균이 신체에 침투해 두통, 피로감, 발열, 이동홍반(피부병반) 등 증상을 유발한다. 과녁 모양의 ‘유주성 홍반’이 나타난다. 2016년 이전엔 해외 유입 환자만 보고됐지만 그 이후부터 국내 환자도 발생해 지금까지 총 18명이 감염됐다. 국내 기온이 높아지면서 환자 수가 증가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김종훈 고려대 안암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쯔쯔가무시와 라임병은 발병 초기에 항생제를 사용하면 대부분 쉽게 치료가 가능한 편”이라며 “SFTS는 증상에 따른 내과 치료를 통해 상태를 개선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진드기매개질환은 치명적이지만 초기 진단에 성공하면 생명에 지장을 줄 정도로 심각한 상황에 이르는 경우는 별로 없다”며 “야외활동 후 고열·복통 등 발병이 의심되면 바로 병원을 찾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진드기는 물리지 않도록 주의하는 게 최선이다. 숲이나 풀밭에 갈 땐 노출되는 피부 면적을 최대한 줄이기 위해 반팔이나 반바지보다 긴팔과 긴바지를 입고 모자를 착용한다. 풀 위에 앉거나 눕는 행동은 되도록 피해야 한다. 불가피한 경우 맨살이 풀에 닿지 않도록 돗자리를 깔고 곤충기피제를 뿌려준다. 외출 후 샤워와 목욕은 기본이다. 야외활동 중 입었던 옷과 돗자리는 잘 털어낸 뒤 세탁해 볕에 말린다.

반려동물의 위생·청결관리에도 신경써야 한다. 네발로 걷는 반려동물은 풀숲과 접촉 빈도가 높아 외출이나 산책 후 매번 목욕을 시켜줘야 한다. 몸에서 진드기가 발견되면 머리 부분을 핀셋이나 족집게를 이용해 집어 제거한다. 이 때 비틀거나 회전하면 진드기의 일부가 피부에 남아 염증 등을 일으킬 수 있다.

김종훈 교수는 “여름과 가을철엔 산이나 들판에서 나물, 약초, 열매를 채집하다가 진드기에 물려 감염되는 환자가 대다수”라며 “야외활동 시 산책로 등 정해진 장소를 벗어나 수풀이 우거진 곳으로 다니는 것을 삼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 해외에 서식하는 진드기는 종류와 매개 감염병이 다르므로 해외여행 후 의심 증상이 나타난다면 의사에게 최근에 다녀온 장소나 국가를 미리 말해야 빠른 진단 및 치료를 받을 수 있다”고 조언했다.

[최신 관련기사]
20∼30대 청년 4명 중 1명이 ‘고혈압 위험군’
인플루엔자 유행주의보 발령 “지금 예방접종 받으세요”
대웅제약-UNIST, 인공지능 이용한 신약개발 공동연구 MOU 체결
정양국 가톨릭대 교수, 대한미세수술학회 이사장 취임
김종진 강동경희대병원 교수, 대한고혈압학회 학술상 수상
키즈카페 트램펄린, 어린이 안전사고 온상 … 골절상 위험 높아

박정환 기자 superstar@viva100.com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목록

[ 관련 질환정보 ]

[ 관련 식품정보 ]
참깨
김치
커피
메밀
메기
매실
명태
된장
들깨
죽순
조기
완두
아욱
쑥갓
솔잎
붕어
머위
딸기
두충
근대
동아
감자
도미
더덕
대추
대구
당근
당귀
달래
달걀
녹차
다래
농어
녹두
낙지



단독기획 리스트
스페셜 리포트
헬스오가 만난 의사
윌스기념병원 최종심의버젼.gif
한국에자이.jpg
헬스오배너_최종.gif
자생한방병원226x100.jpg
서울시립보라매병원.jpg
휴온스 226x100.jpg
녹십자셀_배너.gif
20151106102817-2JLWV.gif
320121012_samsung.jpg
연세바른병원 150122 226x100.jpg
헬스오_226x100.jpg
창원힘찬병원.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