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셜 리포트
HOME > 뉴스 > 스페셜 리포트
예상치 못한 코피, 고개 뒤로 젖히면 질식 위험
입력일 2018-05-01 12:04:43 l 수정일 2018-09-09 09:10:02
대부분 전방출혈, 코 후비다 ‘키셀바하’ 손상 … 후방출혈, 원인질환 치료 우선

코피가 날 때 고개를 살짝 앞으로 숙인 뒤 엄지와 검지로 코의 낮고 연한 부위를 잡아주면 지혈에 도움된다.

코피는 아무런 전조 증상 없이 불쑥 나타나 당황하게 만든다. 1분 전까지만 해도 멀쩡했는데 어느새 휴지로 코를 틀어막고 있는 모습을 발견하게 된다.
코는 외부 공기가 폐로 들어가는 인체의 첫 관문으로  많은 양의 공기가 코 점막을 통과한다. 이때 인체 바깥 공기는 호흡기 내부 공기보다 상대적으로 차갑고 건조하므로 코점막의 점액양이 부족해지면 점막이 쉽게 건조해지고 섬모활동(이물질을 걸러내는 활동)이 감소된다. 이럴 경우 딱지와 균열이 생기며 작은 혈관들이 노출돼 코피가 발생하게 된다. 콧속은 혈관이 몰려 있어 조금만 손상돼도 출혈이 생기기 쉬운 구조다.


이런 현상은 공기가 건조해지는 환절기에 심해지고 비중격(코 사이 막)이 휘는 등 구조적으로 이상이 있을수록 심해지는 경향이 있다. 흔히 알레르기비염이 있으면 코피가 자주 난다고 생각하는 환자가 많은데 코피와 알레르기는 연관성이 적다”며 ’노인은 상대적으로 점액양이 적어지면서 점막이 쉽게 건조해지므로 코피의 발생 빈도가 높고, 수면부족과 스트레스도 코를 건조하게 만들어 코피를 유발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대부분의 코피는 건강상 심각한 문제가 있다는 의미로 해석할 필요는 없다. 코피 유형은 크게 전방과 후방에서 나는 형태로 나뉜다. 이건희 강동경희대병원 이비인후과 교수는 “코피의 90% 이상은 코의 앞부분 혈관이 노출돼 생기는 전방출혈”이라며 “콧구멍에서 1~1.5㎝ 거리에 위치한 ‘키셀바하(Kiesselbach)’는 양쪽 비강 사이에 위치한 부위로 여러 혈관이 모여 있어 코를 반복적으로 후빌 경우 출혈이 발생하기 쉽다”고 설명했다.
소아의 코피는 대부분 코를 후비는 과정에서 손가락이 키셀바하를 자극해 발생한다. 또 발육 과정의 하나로 코앞에 딱지가 잘 생기는데, 작은 자극에도 쉽게 떨어져 나가는 특성으로 인해 연속적으로 피가 나기도 한다.


반면 후방 코피는 비강 깊숙한 곳에 위치한 혈관에서 좀 더 많은 출혈이 일어나는 코피다. 동맥경화증이나 고혈압을 앓고 있는 고령 환자에서 더 자주 발생하며 스스로 멈추게 하기 어려워 의학적 치료가 필요하다.


코를 좌우로 가르는 연골인 비중격이 한쪽으로 휘어졌거나 돌출된 비중격만곡증인 경우 공기가 콧속을 원활하게 오가지 못해 특정 부위에만 집중적인 마찰을 일으키고 결국 해당 부위의 점막이 손상돼 혈관이 터지면서 코피를 많이 유발할 수 있다. 이 질환은 비중격을 바로 잡아주는 수술로 치료가 가능하다.


또 비갑개가 기형일 경우에도 코피가 나기 쉽다. 코 안쪽에서 인두에 이르는 비강의 외벽에는 선반처럼 생긴 살덩어리가 있는데, 이게 비갑개다. 선천적으로 비갑개가 기형이면 콧속 공기의 흐름을 변화시켜 특정 부위만 세균 등에 집중적으로 노출될 수 있다. 이 때문에 그 밑의 점막이 쉽게 건조해져 가벼운 외상에도 혈관이 터진다. 비갑개가 비정상적으로 크다면 수술로 문제가 되는 일부만 제거하면 된다.


콧속에 물혹(비용종)이 있거나 염증이 있을 때도 코피가 나기 쉽다. 또 비염이나 축농증 등의 코 질환이 있는 경우 일반인보다 코점막의 분비기능이 떨어져 콧속이 건조해지기 쉬우므로 코피가 날 가능성이 크다.


드물지만 사춘기와 청년기 남성이 코피가 자주 나면 비인두강 혈관섬유종을 의심해야 한다. 비인두강 혈관섬유종은 양성이지만 커지면 비강, 부비동(얼굴뼈와 코가 연결된 공기주머니), 눈구멍 등에 침범해 치료하기 어려울 수 있다.


산모는 엽산(Folic Acid) 감소, 간질환 및 혈액투석환자는 혈액응고장애로 인해 코피가 발생할 수 있다. 아스피린, 항응고제(와파린·헤파린), 비스테로이드성 소염제(NSAID) 등 약물도 코피를 유발할 수 있다. 고혈압은 코피의 직접적인 원인은 아니지만 코피가 발생했을 때 출혈 양을 증가시킬 수 있다.


코피가 나기 시작했다면 고개를 살짝 앞으로 기울인 뒤 엄지와 검지로 코의 낮고 연한 부위를 잡는다. 코피가 멈출 수 있도록 압박을 가해 붙잡고, 고개를 절대 뒤로 젖히지 않는다. 5분 정도 이 상태를 유지했는데도 코피가 멈추지 않는다면 5~10분간 더 붙잡는다.
출혈 완화용 스프레이는 전문의에게 먼저 진단을 받은 뒤 사용하는 게 좋다. 고혈압이나 심장질환을 앓는 환자가 출혈 완화 스프레이를 사용할 경우 혈압이 높아질 수 있다.


코피가 자주 나는 사람은 가습기로 주변 공기 습도를 55% 정도로 맞춰주는 게 바람직하다. 코에 직접 수분을 공급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생리식염수나 동등한 염도를 가진 소금물로 자기 전과 아침에 일어난 후 코를 부드럽게 세척하면 된다. 수돗물이나 정수된 물처럼 소금기 없는 물은 적합하지 않다. 콧속 건조감이 심할 땐 코 안에 바세린처럼 기름기 있는 연고를 발라준다.
이 교수는 “평소 코피가 자주 발생하거나 양이 많다면 이비인후과를 방문해 정확한 원인을 찾아야 한다”며 “특히 동맥경화증이 있는 60세 이상 고령이면서 코피가 쉽게 지혈되지 않는다면 가능한 빨리 병원을 찾는 게 좋다”고 조언했다.

[최신 관련기사]
서울대병원 지역의약품안전센터, 9월 14일 약물알레르기 심포지엄
동양인, 서양인보다 소혈관 뇌졸중 발생위험 높아
아스트라제네카 항혈소판제 ‘브릴린타’, 60mg 용량도 급여
혓바닥 하얀 설태, 구강건조증·위장질환 경고신호
근육통엔 만만한 게 ‘파스’? … 화상·발진 부작용 빈번
삼육서울병원 등 57개 병원, 관상동맥우회술 1등급 … 재수술·입원기간 줄어

박정환 기자 superstar@viva100.com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목록

[ 관련 질환정보 ]

[ 관련 식품정보 ]



헬스기획 리스트
스페셜 리포트
헬스오가 만난 의사
윌스기념병원 최종심의버젼.gif
한국에자이.jpg
헬스오배너_최종.gif
자생한방병원226x100.jpg
서울시립보라매병원.jpg
휴온스 226x100.jpg
녹십자셀_배너.gif
20151106102817-2JLWV.gif
320121012_samsung.jpg
연세바른병원 150122 226x100.jpg
헬스오_226x100.jpg
창원힘찬병원.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