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바이오
HOME > 뉴스 > 제약·바이오
셀트리온제약, HIV치료제 ‘CT-G7’ 전용 생산라인 구축, 24시간 가동
입력일 2020-05-22 15:17:28
4월 FDA 잠정 승인 받은 3제 복합제 개량신약 … 인도 공급 저하에 기민한 대처, 인력 15% 추가 채용

셀트리온제약 청주공장 전경

셀트리온제약은 국제 조달 시장 공급용 물량을 선점하기 위해 최근 미국 식품의약국(FDA)에서 잠정 승인을 받은 자체 개발 HIV 치료제 ‘CT-G7’의 본격적인 생산에 나선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결정은 코로나19로 글로벌 케미컬의약품의 주요 공급처인 인도에 내려진 봉쇄령 탓에 경쟁사들의 주요 공장 가동률이 30%대로 낮아진 상황을 적극 활용하기 위해서다.

CT-G7은 시장에서 선호도가 높은 3개 성분을 복합한 개량신약으로 올해 4월 FDA로부터 잠정 승인(Tentative Approval)을 받았다. CT-G7의 생산시설인 셀트리온제약 청주공장은 올해 초 FDA 실사에서 무결점으로 통과해 상업생산을 위한 준비를 완료했다.

클린턴의료재단(Clinton Health Access Initiative, CHAI)에 따르면 HIV 치료제 시장 규모는 2019년 기준 약 1조2000억원 규모다. 셀트리온그룹은 CT-G7으로 사업 초기 이 시장의 10% 규모인 연간 1200억원의 매출 달성을 기대하고 있다. 이후 점유율을 20%까지 확대하기 위해 아프리카와 개발도상국 등 HIV 치료제 국제조달시장을 적극 공략할 계획이다.

이에 발맞춰 셀트리온제약은 청주공장에 CT-G7 전용 생산라인을 구축하고 제품 생산에 필요한 인력을 대폭 충원, 24시간 체제로 공장 가동 및 제품 생산에 나설 계획이다. 특히 상반기 중으로 연구 및 생산 인력을 15% 증원해 청주 및 진천 공장에 신규 인력을 배치할 방침이다.

회사 관계자는 “CT-G7을 통해 아프리카와 개발도상국 등을 타깃으로 글로벌 조달시장을 적극 공략하고 코로나19로 침체된 채용 시장에도 활력을 불어넣겠다”고 말했다.

김신혜 기자 ksh@healtho.co.kr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목록



제약 리스트
제약·바이오
의약품 비교 심층분석
글로벌 바이오파마 동향
제약단신
제약계 인사
KakaoTalk_20200220_163936927.jpg
1.JPG
애브비.png
윌스기념병원 최종심의버젼.gif
서울시립보라매병원.jpg
[크기변환]cha.png
이화의료원 배너광고.png
세브란스.png
자생한방병원226x100.jpg
분당서울대.jpg
AZ.jpg
고려대.jpg
중대.png
건대.png
320121012_samsung.jpg
원자력병원.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