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바이오
HOME > 뉴스 > 제약·바이오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코로나19 치료제·20분 신속진단키트 개발하겠다”
입력일 2020-03-12 23:57:27 l 수정일 2020-03-28 21:40:28
200억원 연구예산 편성 … 4월말까지 중화항체 확보 … 혈액으로 자가진닩 가능한 키트 8월까지 상품화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이 12일 유튜브로 연 기자간담회에서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계획을 설명하고 있다.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이 코로나19(우한 폐렴) 퇴치를 위해 치료제 임상을 6개월 안에 시작하고, 20분 내에 검사 결과가 나오는 진단키트 임상을 오는 5월 시작할 계획이라고 12일 유튜브로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밝혔다. 마스크 부족 사태 해결을 위해 방진복 소재를 활용한 자체 마스크 개발에도 나선다.

이날 서 회장은 “코로나19 치료제 및 진단키트 개발을 사업성과 경제성보다 신속성에 중점을 두고 사업을 진행할 것”이라며 “한국이 코로나19를 조기에 퇴치할 수 있도록 셀트리온의 역할과 의무를 다하겠다”고 말했다.

셀트리온은 우선 코로나19 치료제에 사용할 항체를 개발하고 6개월 내에 임상시험을 시작할 계획이다. 지난달 코로나19 완치 환자의 혈액을 서울대병원으로부터 공급받아 항체 스크리닝 작업을 진행 중이다. 서울대, 조선대, 전남대 의대 및 연구기관 등과 공동연구를 통해 6개월 내에 바이러스를 무력화시키거나 소멸시킬 수 있는 중화항체를 오는 4월 말까지 확보하는 게 목표다. 이후 5월부터 임상용 항체를 만들고 인체 적용 임상을 준비할 계획이다.

서 회장은 “항체를 개발하는 데 보통 18개월이 걸리지만 위기 상황을 감안해 인력을 먼저 대거 투입해 목표를 달성한 뒤 제조원가 감축 등 사안을 차후에 해결할 것“이라며 ”식품의약품안전처와 협의해 최단 시간 내에 환자 투여가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셀트리온은 이를 위해 현재 항체 및 진단키트 개발에 200억원을 1차로 배정하고 연구인력을 24시간 3교대로 풀가동하고 있다.

발굴한 항체를 이용해 코로나19 진단키트도 개발한다. 이 회사가 개발하는 진단키트는 기존 실시간유전자증폭(RT-PCR) 방식과 달리 환자의 혈액 속에서 DNA가 아닌 직접 선택한 항체를 활용해 감염 여부를 진단한다. 10~20분이면 검사 결과가 나오고 검사 정확도가 높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서 회장은 “오는 4월엔 진단키트 시제품을 만들어 5월부터 임상 시작이 가능할 것”이라며 “늦어도 8월에는 허가가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의료진 없이도 환자 스스로 사용할 수 있는 진단키트를 최종적으로 개발할 것”이라며 “직접 검체 체취부터 분석까지 하는 의료진의 부담을 덜어주려는 게 목표”라고 강조했다.

마스크 수급 문제 해결에도 나선다. 셀트리온은 공장 클린룸에서 사용하는 방진복 원단으로 만든 마스크 100만장을 발주했다고 밝혔다. 그룹 주요 사업장이 위치한 인천, 청주 지역주민과 취약계층 약 50만명을 대상으로 우선 공급할 계획이다. 서 회장은 ”빠르면 10일, 늦어도 2주 내에는 제공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회사는 마스크 교체로 인한 수급 불균형 등을 감안해 필터를 교체할 수 있는 형태로 제작 중이다. 마스크 제조사와 신소재로 만든 필터를 연구 중으로 제작이 완료되면 빠른 시일 내에 배포할 예정이다. 현재 수십 종의 수처리필터를 시험하고 있으며 공급 부족에 시달리는 MB필터를 대체할 수 있는 필터 개발을 계속할 계획이다.

손세준 기자 smileson@healtho.co.kr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목록



제약 리스트
제약·바이오
의약품 비교 심층분석
글로벌 바이오파마 동향
제약단신
제약계 인사
KakaoTalk_20200220_163936927.jpg
애브비.png
1.JPG
윌스기념병원 최종심의버젼.gif
서울시립보라매병원.jpg
[크기변환]cha.png
이화의료원 배너광고.png
세브란스.png
자생한방병원226x100.jpg
AZ.jpg
분당서울대.jpg
고려대.jpg
중대.png
휴온스이너뷰티 배너광고.png
건대.png
320121012_samsung.jpg
원자력병원.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