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바이오
HOME > 뉴스 > 제약·바이오
동아ST, 지난해 매출 6122억원 … 전년比 7.9% 증가
입력일 2020-02-12 19:26:01 l 수정일 2020-02-12 19:26:07


동아ST는 지난해 전문의약품, 해외수출 의료기기·진단 등 전 부문에서 고른 성장으로 전년 동기 대비 매출과 영업이익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회사는 2019년 매출액은 6122억원으로 전년 대비 7.9%, 같은 기간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570억원, 650억원으로 전년 대비 44.5%, 270.3% 늘었다고 12일 밝혔다.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전 부문의 고른 성장과 1회성 수수료 수익으로 전년 대비 증가했다. 당기순이익은 파트너사인 미국 뉴로보파마슈티컬스(NeuroBo Pharmaceuticals)의 미국 나스닥 상장에 따른 평가 차익이 반영돼 증가폭이 컸다. 지난해 7월 뉴로보파마슈티컬스는 나스닥 상장사 젬파이어테라퓨틱스를 합병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동아ST는 2018년 1월 뉴로보에 당뇨병성신경병증치료제 ‘DA-9801’를 기술수출했다. 

부문별로 보면 전년 대비 전문의약품은 6.8% 늘어난 3193억원, 해외수출은 13.5% 증가한 1591억원, 의료기기·진단은 12.1% 오른 815억원을 기록했다.

전문의약품(ETC) 부문에서는 자체개발 신약인 당뇨병 치료제 ‘슈가논’은 43.8% 증가한 142억원, 도입 신약인 손발톱무좀치료제 ‘주블리아’는 52.2% 증가한 182억원 등 주력 제품이 성장했다. 소화기 영역 치료제인 위염치료제 ‘스티렌’은 9.2% 증가한 204억원, 소화성궤양치료제 ‘가스터’는 58.7% 증가한 271억원으로 늘었고, 기능성소화불량치료제 ‘모티리톤’도 판매량이 늘어 전체 매출이 증가했다.

해외수출 부문에서는 캔박카스가 전년 대비 26.6% 증가한 905억원을 기록했고, 성장과 결핵치료제 그로트로핀은 3.4% 증가한 279억 원, 크로세린이 30.8% 증가한 114억원으로 집계됐다.

동아ST 관계자는 “전문의약품의 경우 슈가논, 주블리아 등의 신약이 성장했고 해외수출 부문은 캔박카스와 결핵치료제 크로세린·싸이크로세린 등 판매가 증가했다”며 “의료기기·진단 부문은 신제품 도입 영향이 컸다”고 설명했다.

동아ST의 연구·개발 부문의 주요 파이프라인도 순항 중이다. 현재 파킨슨병치료제 DA-9805는 미국 임상2a상 완료, 과민성방광치료제 DA-8010은 올해 상반기 중 국내 임상2상 완료 예정이다. 또 주1회 패치형 치매치료제 DA-5207은 올해 상반기 중 국내 임상1상 완료 예정이다.

미국 뉴로보에 라이선스 아웃한 당뇨병성신경병증치료제 DA-9801은 미국 임상 3상 준비이며, 당뇨병치료제 DA-1241은 미국 임상 1b상을 진행하고 있다.

손세준 기자 smileson@healtho.co.kr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목록



제약 리스트
제약·바이오
의약품 비교 심층분석
글로벌 바이오파마 동향
제약단신
제약계 인사
KakaoTalk_20200220_163936927.jpg
애브비.png
1.JPG
윌스기념병원 최종심의버젼.gif
서울시립보라매병원.jpg
[크기변환]cha.png
이화의료원 배너광고.png
세브란스.png
자생한방병원226x100.jpg
AZ.jpg
분당서울대.jpg
고려대.jpg
중대.png
휴온스이너뷰티 배너광고.png
건대.png
320121012_samsung.jpg
원자력병원.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