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바이오
HOME > 뉴스 > 제약·바이오
화이자 ‘엔브렐’ 소아특발성관절염 분야 4개질환으로 급여 확대
입력일 2019-06-04 17:26:20 l 수정일 2019-08-18 19:27:18
17세 이하 기존 항류마티스제 치료후 3개월간 효과 없는 경우 … 국내 TNF-α 억제제 중 유일

한국화이자제약은 생물학적제제로 종양괴사인자알파억제제(TNF-α inhibitor) 류마티스성관절염 치료제인 ‘엔브렐’(성분명 에타너셉트 Etanercept)이 오는 7일부터 소아다관절형관절염(2~17세), 확장성소수관절염(2~17세), 건선성관절염(12~17세), 골부착부위염 관련 관절염(12~17세)을 포함한 4개 질환의 소아 특발성 관절염 환자 치료에 급여가 확대 적용된다고 4일 밝혔다.

소아특발성관절염(JIA)은 소아류마티스관절염으로도 불리는 질병으로 국내에서는 아직 조사된 사례가 없다. 미국과 유럽에서 유병률은 16세 미만 소아청소년 1만명 당 1명으로 추정하고 있다.

그동안 엔브렐은 성인의 활동성 및 진행성 류마티스 관절염과 소아특발성관절염 중 다관절형관절염에만 급여가 적용됐다. 이번 급여 확대로 다양한 형태의 소아특발성관절염 환아에게 치료대안을 제시하게 됐다.

보건복지부 급여확대 고시에 따르면 기존 항류마티스약제(cDMARD)의 투여기간이 종전 6개월에서 3개월로 단축됐다. 이후 치료효과가 미흡하면 엔브렐을 처방하게 된다.

또 골부착부위염 관련 관절염 환자는 1개 이상의 비스테로이드항염제(NSAIDs)로 1개월 이상 치료 후 효과가 불충분할 때 엔브렐을 사용한 치료가 가능해졌다. 초기에 적극적인 치료로 질병 진행을 막는 게 무엇보다 중요한 소아특발성관절염 환자에게 보험급여가 확대된다는 측면에서 의미가 크다.

김희연 한국화이자 면역사업부 전무는 “국내 TNF-α 억제제 중 엔브렐이 유일하게 4개 질환의 소아특발성관절염에서 급여가 확대된 만큼 소아 특발성관절염치료제로서 리더십을 공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손세준 기자 smileson@healtho.co.kr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목록



제약 리스트
제약·바이오
의약품 비교 심층분석
제약단신
제약계 인사
1.JPG
[크기변환]untitled.png
서울시립보라매병원.jpg
윌스기념병원 최종심의버젼.gif
[크기변환]cha.png
1.jpg
세브란스.png
AZ.jpg
분당서울대.jpg
자생한방병원226x100.jpg
고려대.jpg
녹십자셀_배너.gif
중대.png
건대.png
320121012_samsung.jpg
원자력병원.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