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바이오
HOME > 뉴스 > 제약·바이오
애브비, 이차성부갑상샘기능항진증 ‘젬플라주’ 보험급여 확대
입력일 2019-06-03 18:45:09 l 수정일 2019-06-05 19:36:11
약제 투여 중 부갑상샘호르몬(PTH) 수치 150pg/㎖ 이상 시 적용 … 신장학회, 유지요법 필요 주장

한국애브비는 혈액 투석 중인 만성콩팥병으로 인한 이차성부갑상샘기능항진증을 예방하고 치료하기 위한 선택적 비타민D 활성화 제제인 ‘젬플라(성분명 파리칼시톨 Paricalcitol)’의 보험급여 기준이 보건복지부의 고시에 따라 오는 7일부터 확대된다고 밝혔다.

부갑상샘기능항진증은 만성콩팥병으로 인한 투석환자에게 주로 발생하며 부갑상샘호르몬(PTH) 농도의 증가와 체내 칼슘·인 수치의 불균형을 일으킬 수 있다. 이번 보험급여 기준 확대로 젬플라 투여 도중 PTH가 300pg/㎖ 이하로 내려가도 150pg/㎖ 이상이면 지속 투여해도 보험급여를 적용 받는다.

한병근 대한신장학회 보험법제위원회 이사는 “지금까지 이차성 부갑상샘기능항진증 치료의 유지요법이 가능한 약제가 제한적이었는데 치료옵션이 확대돼 질환 관리가 용이해질 것”이라며 “대규모 연구자료에 따르면 젬플라주에 반응하는 환자군에선 지속적으로 같은 약제를 투여하는 게 생존율을 늘리는 데 효과적인 것으로 밝혀졌다”고 말했다.

대한신장학회 공식저널인 KRCP(Kidney Research & Clinical Practice)에 2014년 출판된 국내 치료 가이드라인에는 이차성부갑상샘기능항진증 치료를 위한 약제 투여 후 PTH 300pg/㎖ 이하에서 약물투여를 중단하면 PTH가 다시 상승하고 재투여할 때 더 많은 용량의 약제투여가 필요하다고 나와있다. 또 이같은 PTH의 불규칙적인 관리(Fluctuation)는 이차성부갑상샘기능한진증을 악화시킬 수 있어 유지요법이 필요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정수진 한국애브비 의학부 총괄 전무는 “이번 급여확대로 PTH 및 칼슘, 인 등 미네랄 수치를 안정적으로 관리할 수 있게 됐다”며 “이로써 환자 입원율 감소와 생존율 향상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젬플라는 1998년 미국 식품의약국(FDA) 승인을 받은 뒤로 한국 등 50개국 이상에서 승인됐으며 국내선 2005년 허가됐다.

만성콩팥병 환자의 이차성부갑상샘기능항진증은 만성콩팥병에서 나타나는 칼시트리올(Calcitriol) 생성 감소, 저칼슘혈증, 고인산혈증을 조절하기 위해 부갑상샘호르몬이 과도하게 분비되는 것으로 이는 심각한 합병증을 일으킬 수 있다. PTH는 뼈와 신장에 있는 칼슘과 인의 혈중 농도를 조절하는 중요한 역할을 하는 호르몬으로 부갑상샘에서 분비되며 심혈관 질환 발생과 유의한 연관을 보인다. 또 PTH 증가는 골밀도 감소와 연관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손세준 기자 smileson@healtho.co.kr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목록



제약 리스트
제약·바이오
제약단신
제약계 인사
의약품 비교 심층분석
윌스기념병원 최종심의버젼.gif
[크기변환]cha.png
서울시립보라매병원.jpg
1.jpg
세브란스.png
자생한방병원226x100.jpg
분당서울대.jpg
AZ.jpg
고려대.jpg
중대.png
녹십자셀_배너.gif
건대.png
320121012_samsung.jpg
원자력병원.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