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바이오
HOME > 뉴스 > 제약·바이오
GC녹십자셀, 췌장암 CAR-T 치료제 개발 서두른다
입력일 2019-05-07 17:46:50 l 수정일 2019-05-07 20:06:27
췌장암 CAR-T치료제 내년 미국 임상 1상 진입 목표 … 특허 출원 진행 중

GC녹십자셀은 차세대 세포치료제인 키메라항원수용체(CAR)-T 개발 파이프라인을 추가하기 위한 물질사용실시 계약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계약은 목암생명과학연구소에서 보유하고 있는 암 특이적 항원을 표적할 수 있는 메소텔린(Mesothelin) 항체를 GC녹십자셀이 도입해 고형암을 대상으로 하는 CAR-T치료제 연구개발을 진행한다는 내용이다.

CAR-T 치료제는 환자의 T세포를 체외에서 조작해 암세포 표면의 특정 단백질 항원을 인식하는 CAR를 면역세포 표면에서 생성하도록 만든 뒤 다시 환자에게 주입해 일종의 유도탄처럼 암세포만을 정확하게 공격하는 업그레이드 된 면역세포치료제다.

이 치료제를 제조하기 위해선 암세포만을 특이적으로 인지할 수 있는 CAR를 만들어 T세포 표면에 발현시킬 수 있는 유전자치료제 기술과 CAR가 발현된 T세포를 안정적으로 대량 배양할 수 있는 세포치료제 기술이 필요하다.

세계적으로 시판허가를 받은 CAR-T치료제는 획기적인 치료효과를 보였으나 사이토카인방출증후군, 신경독성 등 부작용과 혈액암에 한정돼 있다. 고형암 분야 성과가 아직 미진한데 이유는 종양미세환경(tumor microenvironment)에 의해 T세포 침투율이 낮고 침투한 T세포도 면역기능 활성이 억제되는 등 최상의 항암효과를 발휘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이번 계약으로 GC녹십자셀은 메소텔린을 표적으로 해 췌장암 CAR-T치료제 개발을 본격화 한다는 계획이다.

이득주 GC녹십자셀 대표는 “CAR-T 치료제 시장에서 혈액암 분야는 이미 글로벌 제약사가 수백억불의 기업인수합병(M&A)을 통해 이끌고 있지만 고형암 분야는 아직 성과가 미진해 경쟁력을 갖출 수 있다”며 “췌장암 CAR-T 치료제는 내년 미국 임상 1상 진입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연구성과를 특허출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손세준 기자 smileson@healtho.co.kr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목록



제약 리스트
제약·바이오
제약단신
제약계 인사
의약품 비교 심층분석
서울시립보라매병원.jpg
[크기변환]cha.png
윌스기념병원 최종심의버젼.gif
1.jpg
한국에자이.jpg
헬스오배너_최종.gif
자생한방병원226x100.jpg
휴온스 226x100.jpg
녹십자셀_배너.gif
20151106102817-2JLWV.gif
320121012_samsung.jpg
연세바른병원 150122 226x100.jpg
헬스오_226x100.jpg
창원힘찬병원.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