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바이오
HOME > 뉴스 > 제약·바이오
삼성바이오에피스, 중국 C-브릿지와 바이오시밀러 3종 판권 계약
입력일 2019-02-11 10:31:34 l 수정일 2019-02-11 10:32:22
지난달 3S바이오와 파트너십 체결에 이어 두번째 … 세계 2위 중국시장 진출 가속화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중국 벤처펀드 운용사 ‘C-브릿지 캐피탈’과 바이오시밀러 제품 판권 관련 파트너십을 맺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양사는 허셉틴 바이오시밀러 ‘SB3(성분명 트라스투주맙 trastzumab)’, 루센티스 바이오시밀러 ‘SB11(성분명 라니비주맙 ranibizumab)’, 솔리리스 바이오시밀러 ‘SB12(성분명 에쿨리주맙 eculizumab)’에 대한 중국 내 임상·인허가·상업화를 공동으로 진행한다.

C-브릿지는 중국에 ‘에퍼메드 테라퓨틱스’라는 이름의 바이오기업을 설립해 제품 판매를 담당할 예정이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판권 계약에 대한 선수금을 확보하고 판매 수익에 대한 일정 비율의 로열티를 지급받는다.

고한승 삼성바이오에피스 사장은 “C-브릿지는 중국 시장에서 사업영역을 확대하는 훌륭한 파트너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2014년 설립된 C-브릿지는 중국의 헬스케어 벤처펀드 운용사로 바이오제약·의료기기·진단 등 헬스케어 전 분야에 걸친 포트폴리오를 보유하고 있으며 운용자산은 약 2조원에 이른다.

회사 관계자는 “3S바이오에 이어 C-브릿지까지 파트너십을 확대해 중국에서 다수의 파이프라인에 대해 임상·허가를 동시에 진행하면서 세계 2위 규모인 중국 의약품 시장 공략에 속도를 낼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손세준 기자 smileson@healtho.co.kr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목록



제약 리스트
제약·바이오
제약단신
제약계 인사
의약품 비교 심층분석
윌스기념병원 최종심의버젼.gif
[크기변환]cha.png
서울시립보라매병원.jpg
1.jpg
세브란스.png
자생한방병원226x100.jpg
분당서울대.jpg
AZ.jpg
고려대.jpg
중대.png
녹십자셀_배너.gif
건대.png
320121012_samsung.jpg
원자력병원.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