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바이오
HOME > 뉴스 > 제약·바이오
한국릴리, 인터루킨 17A 억제제 ‘탈츠’ 건선성 관절염 적응증 확대
입력일 2019-01-03 00:04:42 l 수정일 2019-01-04 19:02:49
성인 판상 건선에 이어 2개 질환서 사용 가능 … 건선 환자의 13.5%서 발생

한국릴리는 인터루킨 17A 억제제 ‘탈츠(성분명 익세키주맙 ixekizumab)’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성인 활동성 건선성 관절염 치료제로 국내 품목 허가를 받았다고 2일 밝혔다. 이로써 탈츠는 기존 국내에 허가 및 급여 적용된 성인 판상 건선과 더불어 2개 질환에 대한 적응증을 획득했다.

탈츠는 건선성 관절염의 염증반응을 유발하는 인터루킨 17A 단백질에 선택적으로 결합, 염증을 억제하는 인터루킨 17A 억제제다.

탈츠는 이전에 항류마티스제제에 대한 반응이 적절하지 않거나 내약성이 없는 활동성 건선성 관절염을 가진 성인 환자의 치료에 단독 또는 다른 항류마티스제제와 병용 투여할 수 있다. 탈츠의 권장 용량은 첫주에 160㎎(80㎎씩 2회주사), 그 이후에는 4주마다 80㎎씩 피하투여한다. 중등증 내지 중증의 판상 건선을 동반한 건선성 관절염 환자의 경우, 판상 건선의 용법용량을 따른다.

탈츠의 건선성 관절염 치료 효과 및 안전성 프로파일은 670명 이상의 건선성 관절염 환자 대상 무작위 이중맹검 위약 비교 연구인 SPIRIT-P1과 SPIRIT-P2 임상시험을 통해 확인됐다.

SPIRIT-P1 연구는 기존에 생물학적 항류마티스제제(bDMARDs)를 사용한 경험이 없고, 부종 및 압통 관절 수가 3개 이상이며 6개월 이상 지속되는 활동성 건선성 관절염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연구 결과, 0주차에 탈츠 160㎎ 투여 후 매 4주마다 80㎎씩 투여한 환자 중 24주차에 베이스라인 대비 질병 활성도의 20% 개선을 의미하는 ACR20에 도달한 비율은 약 58%로 위약군(30%)에 비해 높았다.

SPIRIT-P2 연구에서는 1개 또는 2개의 종양괴사인자알파(TNF-α) 억제제를 사용했으나 치료에 실패한 경험이 있으면서 부종 및 압통 관절 수가 3개 이상이고, 6개월 이상 활동성 건선성 관절염을 앓고 있는 환자를 대상으로 탈츠의 임상적 유효성을 위약과 대조했다.

0주차에 탈츠 160㎎ 투여 후 매 4주마다 80㎎씩 투여한 환자군의 ACR20 도달율은 24주차에 53%, 위약군은 20%로 유의한 차이를 보였다. 심각한 이상반응은 탈츠를 매 4주 투여한 환자군과 위약군 모두 약 3%로 나타났다.

SPIRIT-P2 연구에서 탈츠를 매 4주마다 24주간 투여한 건선성 관절염 환자에게 52주까지 계속 투여를 유지한 결과, 68%의 환자가 ACR20에 도달했다.

또 24주까지 위약을 투여했던 환자에게 탈츠를 매 4주마다 투여해 52주까지 관찰했을 때에도 61%의 환자가 ACR20을 달성했다. 연구 기간 동안 나타난 대부분의 이상반응은 경증 또는 중등도 수준이었으며 주사부위반응, 상기도감염 등이었다.

윤상웅 분당서울대병원 피부과 교수는 “건선성 관절염은 건선의 주요한 동반질환 중 하나로 국내 건선 환자의 약 13.5%가 건선성 관절염을 동반하고 있는 것으로 보고된다”며 “생물학적 제제를 사용하는 환자는 한 해에 약 200명으로 추산된다”고 설명했다.


[최신 관련기사]
일동제약그룹, 상반기 신입·경력사원 채용
셀트리온그룹, 글로벌 직판체제 구축나서 … “글로벌 종합제약바이오기업 도약 할 것”
셀트리온, 램시마SC 글로벌 특허 출원
‘기해년’ 건강관리엔 돼지고기 … 음허증 개선효과 탁월
알츠하이머병 치료에 ‘김치’ 효과있어
이계영 건국대 교수, 자체 개발 폐암진단법 국내 특허 획득

손세준 기자 smileson@healtho.co.kr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목록

[ 관련 식품정보 ]



제약 리스트
제약·바이오
제약단신
제약계 인사
의약품 비교 심층분석
윌스기념병원 최종심의버젼.gif
한국에자이.jpg
헬스오배너_최종.gif
자생한방병원226x100.jpg
서울시립보라매병원.jpg
휴온스 226x100.jpg
녹십자셀_배너.gif
20151106102817-2JLWV.gif
320121012_samsung.jpg
연세바른병원 150122 226x100.jpg
헬스오_226x100.jpg
창원힘찬병원.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