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바이오
HOME > 뉴스 > 제약·바이오
GC녹십자, 혈우병치료제 ‘MG1113’ 개발 시작
입력일 2018-12-17 18:17:02 l 수정일 2018-12-17 19:19:55
국산 항체치료제 첫 임상진행 … 투여횟수 감소·피하주사제 처방으로 편의성 개선 기대

GC녹십자는 지난 14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혈우병 항체치료제 ‘MG1113’의 임상 1상 계획을 승인받았다고 17일 밝혔다. 국산 혈우병 항체치료제가 임상단계에 진입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치료제는 혈액내 부족한 응고인자를 주입하는 기존 방식과 달리 혈액응고인자를 활성화하는 항체로 만들어졌다. 항체치료제 특성상 기존약이 듣지 않는 환자와 혈우병 A·B형 환자 모두 사용할 수 있다.

기존 약보다 긴 반감기와 고농도 제형으로 약물투여 횟수를 줄이고 피하주사로 처방이 가능해 환자의 편의성이 개선될 수 있다. 혈우병 환자는 평생 주기적으로 치료제를 투여받기 때문에 제약업계는 편의성 개선을 혈우병치료제 연구의 핵심으로 본다.

MG1113의 안전성을 평가하는 이번 임상이 잘 마무리되면 다음 단계 임상에서부터 기존약의 대안이 될 수 있을지 검증한다. 이는 희귀질환 분야의 미충족수요(unmet needs)에 대한 치료옵션확보 차원에서 큰 의미가 있다.

이재우 GC녹십자 개발본부장은 “기존 치료제에 내성이 생긴 ‘혈우병 항체’ 환자를 위한 치료제 개발이 필요하다”며 “차세대 약물개발은 임상을 진행하는 것 자체가 기술적 축적 차원에서 ”고 말했다.

[최신 관련기사]
시선바이오머티리얼스, 태아염색체이상판별 식약처 시판허가 획득
한독-제넥신, 美 ‘레졸루트’에 280억 지분 투자 최대주주 등극
GC녹십자, 중국 제약사에 ‘헌터라제’ 기술수출
셀트리온, 램시마SC 글로벌 특허 출원
AZ ‘타그리소’ EGFR변이 비소세포폐암 1차치료 적응증 승인
금속성 이물질 발견된 ‘노니’ 안전성 입증해야 수입가능

손세준 기자 smileson@healtho.co.kr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목록



제약 리스트
제약·바이오
제약단신
제약계 인사
의약품 비교 심층분석
윌스기념병원 최종심의버젼.gif
한국에자이.jpg
헬스오배너_최종.gif
자생한방병원226x100.jpg
서울시립보라매병원.jpg
휴온스 226x100.jpg
녹십자셀_배너.gif
20151106102817-2JLWV.gif
320121012_samsung.jpg
연세바른병원 150122 226x100.jpg
헬스오_226x100.jpg
창원힘찬병원.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