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바이오
HOME > 뉴스 > 제약·바이오
GC녹십자, 혈우병치료제 ‘MG1113’ 개발 시작
입력일 2018-12-17 18:17:02 l 수정일 2018-12-17 19:19:55
국산 항체치료제 첫 임상진행 … 투여횟수 감소·피하주사제 처방으로 편의성 개선 기대

GC녹십자는 지난 14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혈우병 항체치료제 ‘MG1113’의 임상 1상 계획을 승인받았다고 17일 밝혔다. 국산 혈우병 항체치료제가 임상단계에 진입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치료제는 혈액내 부족한 응고인자를 주입하는 기존 방식과 달리 혈액응고인자를 활성화하는 항체로 만들어졌다. 항체치료제 특성상 기존약이 듣지 않는 환자와 혈우병 A·B형 환자 모두 사용할 수 있다.

기존 약보다 긴 반감기와 고농도 제형으로 약물투여 횟수를 줄이고 피하주사로 처방이 가능해 환자의 편의성이 개선될 수 있다. 혈우병 환자는 평생 주기적으로 치료제를 투여받기 때문에 제약업계는 편의성 개선을 혈우병치료제 연구의 핵심으로 본다.

MG1113의 안전성을 평가하는 이번 임상이 잘 마무리되면 다음 단계 임상에서부터 기존약의 대안이 될 수 있을지 검증한다. 이는 희귀질환 분야의 미충족수요(unmet needs)에 대한 치료옵션확보 차원에서 큰 의미가 있다.

이재우 GC녹십자 개발본부장은 “기존 치료제에 내성이 생긴 ‘혈우병 항체’ 환자를 위한 치료제 개발이 필요하다”며 “차세대 약물개발은 임상을 진행하는 것 자체가 기술적 축적 차원에서 ”고 말했다.

손세준 기자 smileson@healtho.co.kr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목록



제약 리스트
제약·바이오
제약단신
제약계 인사
의약품 비교 심층분석
윌스기념병원 최종심의버젼.gif
[크기변환]cha.png
서울시립보라매병원.jpg
1.jpg
세브란스.png
자생한방병원226x100.jpg
분당서울대.jpg
AZ.jpg
고려대.jpg
중대.png
녹십자셀_배너.gif
건대.png
320121012_samsung.jpg
원자력병원.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