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바이오
HOME > 뉴스 > 제약·바이오
엘리퀴스, 80세 이상 비판막성 심박세동 환자 리얼월드데이터 발표
입력일 2018-12-04 18:28:11 l 수정일 2018-12-04 18:32:46
리바록사반 또는 다비가트란 대비 고령환자 뇌졸중·전신색전증 등 위험 낮아 … 1억2300만명 보험청구인 데이터 확보

브리스톨마이어스스큅(BMS)과 화이자는 미국에서 열린 미국심장학회(AHA) 연례학술대회에서 '엘리퀴스(성분명 아픽사반)' 등 비-비타민K 길항제 경구용 항응고제(NOAC)의 안전성과 효과를 비교하는 ARISTOPHANES 연구 하위그룹 분석에 대한 리얼월드데이터를 발표했다.

이번 연구는 미국 매디케어 및 메디케이드 서비스 센터(CMS)의 데이터와 3개의 민간보험청구 데이터베이스에 근거해 2013년 1월부터 2015년 9월까지 세 가지 NOAC(아픽사반, 다비가트란, 리바록사반) 치료를 시작한 80세 이상 비판막성 심방세동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연구 과정에서 총 4개의 데이터베이스를 통해 미국 전체 인구의 38%인 1억2300만명 이상의 보험청구인 데이터가 확보됐다.

연구 결과, 아픽사반은 다비가트란 또는 리바록사반 대비 뇌졸중 및 전신색전증(S/SE)과 주요 출혈(MB) 발생비율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다비가트란의 주요 출혈발생 비율은 리바록사반 보다 낮았다.

스티븐 다이텔즈와이그(Steven Deitelzweig) 뉴올리언즈 오슈너병원 의학부 부교수는 “내과 전문의가 치료제 선택에 있어 참고할 임상데이터가 부족할 때가 많다”며 “이번 데이터는 일부 하위 환자그룹을 위한 치료결정에 도움이 되는 정보”라고 말했다.

불충분한 항응고제 치료는 흔히 고령 인구에서 많이 나타나는데, 이는 노화와 출혈위험의 연관성이 있기 때문이라고 추정된다.

ARISTOPHANES 연구 하위 그룹 분석을 통해 80세 이상의 비판막성 심방세동 환자를 대상으로 한 아픽사반, 리바록사반, 다비가트란의 안전성과 효과를 와파린과 비교하는 추가적인 리얼월드 데이터 역시 포스터 발표 세션에서 공개됐다.

이와 함께 한국에서의 NOAC 사용패턴을 살펴본 리얼월드데이터가 발표됐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데이터를 바탕으로 2015년 7월부터 2016년 11월까지 NOAC 치료를 시작한 비판막성 심방세동 환자의 치료패턴을 분석한 결과, 전체 환자 중 1만548명(21.8%)이 아픽사반, 1만1414명(23.6%)이 다비가트란, 1만7779명(36.7%)이 리바록사반, 8648명(17.9%)이 와파린을 처방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혈전색전증 위험이 높은 대다수의 환자(약 82%)는 NOAC을 처방받았다.

이번 연구에는 치료지속성 데이터가 포함됐는데 아픽사반의 치료중단 비율은 23%, 다비가트란과 리바록사반은 26%, 와파린은 32%로 NOAC의 약물 순응도(adherence)가 와파린에 비해 높게 나타났다.

[최신 관련기사]
NASH 치료제 후발주자로 뛰어든 국내제약사, 가능성은?
항혈소판·항응고제 복용 환자, 침 치료 안전성 입증
치열해지는 AI 신약개발 경쟁 … 글로벌시장 진출 위한 혁신 필요
유럽·대만 이어 한국서도 ‘엘리퀴스’ 유효성 NOAC中 최강 부각
삼양바이오팜 8월 중 미국 보스톤에 현지법인 출범
BMS, NOAC ‘엘리퀴스’ 특허침해 금지 가처분 소송 승소

손세준 기자 smileson@healtho.co.kr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목록

[ 관련 질환정보 ]



제약 리스트
제약·바이오
제약단신
제약계 인사
의약품 비교 심층분석
윌스기념병원 최종심의버젼.gif
한국에자이.jpg
헬스오배너_최종.gif
자생한방병원226x100.jpg
서울시립보라매병원.jpg
휴온스 226x100.jpg
녹십자셀_배너.gif
20151106102817-2JLWV.gif
320121012_samsung.jpg
연세바른병원 150122 226x100.jpg
헬스오_226x100.jpg
창원힘찬병원.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