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바이오
HOME > 뉴스 > 제약·바이오
종근당 ‘리피로우’ 세계당뇨연맹 학술대회서 신규 임상결과 발표
입력일 2018-11-26 18:30:20 l 수정일 2018-11-26 19:19:26
LDL-C 수치 평균 45.89% 감소, 전반적 지질수치 개선 … 이상반응 낮고 장기복용 안전성 확인

종근당의 이상지질혈증 치료제 ‘리피로우’

종근당은 최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개최된 ‘2018 세계 당뇨연맹 학술대회(IDF-WPR 2018)’에서 이상지질혈증 치료제 ‘리피로우’의 새로운 임상결과를 발표했다고 26일 밝혔다.

고관표 제주대병원 내분비내과 교수는 폐경 후 빈번하게 발생되는 여성고지혈증 환자에게 리피로우(성분명 아토르바스타틴 atorvastatin)를 투여한 후 지질강하효과와 이상반응에 대해 관찰한 임상 결과를 발표했다.

임상결과에 따르면 리피로우를 투여한 환자에서 몸에 나쁜 저밀도콜레스테롤(LDL-C) 수치가 평균 45.89% 감소했으며, 총콜레스테롤(TC)과 중성지방(TG), 아포지질단백질B(Apo-B) 등 지질수치도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상반응 발생건수는 전체 환자의 2.7%였으며 경증의 이상반응인 소화불량만 발생했다. 약물투여 후 혈압과 맥박수치, 신체검사 결과에서도 유의한 변화가 관찰되지 않아 장기복용해도 안전한 것으로 입증됐다.

이번 임상은 제주대병원, 제일병원, 을지병원 등 3개의 기관에서 실시됐으며 전문의가 환자에게 리피로우를 투약한 후 16주간 지질수치 변화 데이터를 수집·평가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종근당 관계자는 “폐경 후 여성에겐 고지혈증이 빈번하게 발생되는데 그동안 임상사례가 부족해 환자들이 약 복용에 어려움을 겪었다”며 “약효와 안전성이 입증된 리피로우가 여성 고지혈증 환자에게 신뢰할 수 있는 치료제로 자리매김 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계당뇨연맹 학술대회는 전세계 의료전문가, 정부관계자, 유관단체, 기업 등 160개국 8000여명의 당뇨병 전문가가 참여해 질환과 치료에 대한 최신지견을 공유하는 국제학술대회다.

[최신 관련기사]
박순철 가톨릭대 교수, ‘당뇨병성 하지허혈증’ 줄기세포치료 임상 돌입
노바티스 ‘조터나’ 국내 COPD 임상시험서 높은 효과 확인
비만·과체중 여성, 퇴행성 요추질환 발생위험 높아
베링거인겔하임·릴리 ‘자디앙’ 리얼월드 유효성 분석결과 발표
서울대병원, 당뇨병관리 앱 사용 환자 혈당 호전
동아ST, 손발톱무좀약 ‘주블리아’ 연매출 100억 넘어

손세준 기자 smileson@healtho.co.kr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목록

[ 관련 질환정보 ]

[ 관련 식품정보 ]



제약 리스트
제약·바이오
제약단신
제약계 인사
의약품 비교 심층분석
윌스기념병원 최종심의버젼.gif
한국에자이.jpg
헬스오배너_최종.gif
자생한방병원226x100.jpg
서울시립보라매병원.jpg
휴온스 226x100.jpg
녹십자셀_배너.gif
20151106102817-2JLWV.gif
320121012_samsung.jpg
연세바른병원 150122 226x100.jpg
헬스오_226x100.jpg
창원힘찬병원.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