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바이오
HOME > 뉴스 > 제약·바이오
산림과학원, 버섯 ‘복령’서 폐암 항암물질 발견
입력일 2018-11-13 11:11:46 l 수정일 기록없음
영양분 저장하는 균핵서 추출한 천연화합물 … p53 상태 관계없이 암세포 사멸 효과 입증

김기현 성균관대 약대 교수 연구팀과 국립산립과학원이 버섯 ‘복령’의 균핵에서 폐암세포 증식을 막는 항암물질을 발견하고 효과를 확인했다.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은 김기현 성균관대 약대 교수팀과 공동연구를 진행해 버섯 ‘복령’ 균핵에서 폐선암세포 증식을 막는 항암물질을 발견하고 약리효과를 입증했다고 12일 밝혔다.

연구에서 복형의 균핵으로부터 분리한 4가지 천연화합물로 폐선암 암세포 증식을 억제해 암세포의 자살을 유도하는 함암효과를 확인했다. 복령의 균핵은 복령이 땅속에서 생장하면서 영양물질을 저장하는 부분이다. 이번 연구는 복령 균핵 성분의 명확한 화합물 구조를 밝히고 항암유전자인 p53의 상태와 관계없이 폐암세포를 사멸하는 효과를 입증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건강임산물로 알려진 복령은 국내 한약재시장 내 상위 10개 품목 중 하나로 국내서 한해 평균 약 1200·이 소비되며 100억원 규모의 소비시장을 형성하고 있다. 이 버섯의 성분이 명확하게 표준화되지 않은채 유통되고 있으나 이번 연구를 토대로 국내 복령산업이 활성화할 것으로 기대된다. 산림과학원은 신물질이 산림바이오산업의 표준원료로 이용되도록 재배표준화와 추출물분리 표준법을 연구하기로 했다.

김세현 산림소득자원연구과장은 “신소재로 활용할 수 있는 산림버섯의 기능성물질 연구를 강화할 계획”이라며 “국내산 복령의 표준재배법 개발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분자생물학분야 전문학술지 ‘셀(Cells)’의 7권 116호에 실렸다.

[최신 관련기사]
국립암센터, 암 바이오마커 발굴시스템 구축
암 환자 뇌경색 발병, 조기 예측법 개발
시대 뒤떨어진 ‘전문약 정보제공’ 규제 … 환자 알권리 침해
엄홍덕 원자력의학원 연구팀, 암세포 전이·재발 원인 규명
머크, DNA 손상원인 예측검사 서비스 ‘캔멀티플로우’ 출시
녹십자 관절염치료제 ‘신바로캡슐’, 위장관계 안전성 입증

손세준 기자 smileson@healtho.co.kr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목록



제약 리스트
제약·바이오
제약단신
제약계 인사
의약품 비교 심층분석
윌스기념병원 최종심의버젼.gif
한국에자이.jpg
헬스오배너_최종.gif
자생한방병원226x100.jpg
서울시립보라매병원.jpg
휴온스 226x100.jpg
녹십자셀_배너.gif
20151106102817-2JLWV.gif
320121012_samsung.jpg
연세바른병원 150122 226x100.jpg
헬스오_226x100.jpg
창원힘찬병원.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