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바이오
HOME > 뉴스 > 제약·바이오
BMS, NOAC ‘엘리퀴스’ 특허침해 금지 가처분 소송 승소
입력일 2018-06-28 15:57:02 l 수정일 2018-06-30 07:58:45
네비팜·인트로바이오·알보젠 등 5개사, 제네릭 조기 출시 무산

한국BMS제약은 새로운 경구용 항응고제(NOAC, New oral anticoagulants) ‘엘리퀴스’(성분명 아픽사반, apixaban) 제네릭 출시를 준비하는 국내사들을 상대로한  물질특허침해 금지 가처분 소송에서 승소했다고 밝혔다.

서울중앙지방법원은 지난 27일 이 약의 물질특허 유효성을 인정하고, 특허를 침해한 제네릭 생산·판매·청약 등 일체의 특허침해 행위를 금지하는 결정을 내렸다.

지난 2월 28일 특허심판원은 네비팜·인트로바이오파마·알보젠코리아·아주약품·휴온스 등 5개사가 제기한 엘리퀴스 물질특허 무효 신청을 받아들였지만 이번 법원의 결정으로 엘리퀴스 제네릭 조기 출시가 사실상 불가능해졌다.


[최신 관련기사]
‘옵디보·여보이’ 병용요법, 신세포암 1차 치료제 첫 국내 허가
유럽·대만 이어 한국서도 ‘엘리퀴스’ 유효성 NOAC中 최강 부각
길리어드 C형간염치료제 ‘하보니’, 유전자형 1형 전체로 급여 확대
항PD-1 면역항암제 ‘옵디보’, 폐암·두경부암 3상임상서 사망위험 32% 감소
오노·BMS ‘옵디보’, 국내 면역항암제 중 최초로 위암 적응증 획득
BMS NOAC ‘엘리퀴스’, ‘자렐토’·‘프라닥사’ 대비 우월성 입증

김선영 기자 sseon0000@viva100.com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목록



제약 리스트
제약·바이오
제약단신
제약계 인사
의약품 비교 심층분석
윌스기념병원 최종심의버젼.gif
한국에자이.jpg
헬스오배너_최종.gif
자생한방병원226x100.jpg
서울시립보라매병원.jpg
휴온스 226x100.jpg
녹십자셀_배너.gif
20151106102817-2JLWV.gif
320121012_samsung.jpg
연세바른병원 150122 226x100.jpg
헬스오_226x100.jpg
창원힘찬병원.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