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바이오
HOME > 뉴스 > 제약·바이오
한독 ‘테넬리아’, 기존 DPP-4억제제서 전환시 추가 혈당강하 효과
입력일 2018-05-14 15:09:09 l 수정일 2018-05-14 19:20:13
당화혈색소 평균 0.44%p 감소 … 신장애 환자, 용량 조절 필요 없어

김혜진 아주대병원 내분비내과 교수가 지난 4일 열린 ‘제31차 대한당뇨병학회 춘계학술대회’에서 한독의 당뇨병치료제 ‘테넬리아’ 전환요법의 유효성을 확인한 임상연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한독은 새 DPP-4(디펩티딜펩티다제-4, dipeptidyl peptidase-4)억제제 ‘테넬리아’(성분명 테네리글립틴, teneligliptin)가 같은 계열의 기존 약을 12주 이상 투여해도 목표혈당(당화혈색소, HbA1c 7% 미만)에 도달하지 못한 국내 제2형 당뇨병 환자를 대상으로 추가 혈당강하 효과가 입증됐다고 14일 밝혔다.

이 임상은 ‘테넬리아 전환요법 관찰연구’라는 이름으로 총 52주간 국내 연구기관 200여곳에서 환자 1888명을 대상으로 수행됐다. 테넬리아로 전환하고 이 약을 12주간 투여한 후 중간분석한 결과 환자들의 HbA1c가 기저치(baseline) 대비 통계적으로 유의한 수준인 평균 0.44%p 감소했다. 테넬리아는 공복혈당·체중·체질량지수(BMI) 감소 효과에서도 유의성을 입증했다.

결과는 지난 4일 ‘제31차 대한당뇨병학회 춘계학술대회’에서 발표됐다. 김혜진 아주대병원 내분비내과 교수는 “초기에 혈당을 적극적으로 관리하면 당뇨병 합병증 발생위험을 낮출 수 있다”며 “이번 임상에서 기존 DPP-4억제제로 혈당이 조절되지 않는 제2형 당뇨병 환자에서 테넬리아로 교체하는 것이 효과적임이 확인됐다”고 말했다. 

이 연구에서 환자들은 기존 DPP-4억제제로 시타글립틴(sitagliptin, 대표약 한국MSD의 ‘자누비아’), 빌다글립틴(vildagliptin, 한국노바티스의 ‘가브스’), 리나글립틴(linagliptin, 한국베링거인겔하임의 ‘트라젠타’),  삭사글립틴(saxagliptin, 한국아스트라제네카의 ‘온글라이자‘), 알로글립틴(alogliptin, 한국다케다제약의 ‘네시나’), 제미글립틴(gemigliptin, LG화학의 ‘제미글로’) 등을 복용하고 있었다.

테넬리아는 당뇨병치료제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DPP-4억제제 중 하나다. 구조적인 특성에 따라 반감기가 24시간으로 길어 혈당강하 효과가 오래 지속된다. 1일 1회 투여하고, 모든 신장애 환자에서 용법·용량을 조절할 필요가 없어 편의성이 높다. 국내 제2형 당뇨병 환자 141명을 대상으로 한 3상 허가임상에서 복용 환자의 약 70%가 24주째에 HbA1c 7% 미만에 도달했다.

[최신 관련기사]
한국MSD-종근당, 의료진 대상 자누비아 ‘컴포짓(CompoSIT) 캠페인’ 실시
한국MSD, SGLT-2저해제 계열 2형 당뇨병 치료제 ‘스테글라트로’ 국내 승인
손주혁 연세암병원 교수 “진단키트, 신약과 함께 개발해야”
한독, 아스텔라스 SGLT-2억제제 ‘슈글렛’ 국내 판매
HIV치료제 돌루테그라비르, 결핵 동반 환자서 효과·안전성 입증
유한양행·앱클론, 새 면역관문억제제 ‘YHC2101’ 발굴

김선영 기자 sseon0000@viva100.com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목록



제약 리스트
제약·바이오
제약단신
제약계 인사
의약품 비교 심층분석
윌스기념병원 최종심의버젼.gif
한국에자이.jpg
헬스오배너_최종.gif
자생한방병원226x100.jpg
서울시립보라매병원.jpg
휴온스 226x100.jpg
녹십자셀_배너.gif
20151106102817-2JLWV.gif
320121012_samsung.jpg
연세바른병원 150122 226x100.jpg
헬스오_226x100.jpg
창원힘찬병원.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