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바이오
HOME > 뉴스 > 제약·바이오
에스티팜, 美 학회서 올리고뉴클레오타이드 생산 기술력 뽐내
입력일 2018-05-11 15:53:42 l 수정일 2018-05-12 07:16:22
동아쏘시오 원료의약품 자회사 … 임상용 시험약 품질 분석 서비스도

정경은 에스티팜 연구본부장이 지난 9일 미국 매사추세츠주 보스턴에서 열린 ‘2018 올리고뉴클레오타이드와 펩타이드 기반 치료제 학회’(TIDES)에서 자사의 생산 기술력을 소개하고 있다.

동아쏘시오홀딩스 원료의약품 자회사 에스티팜은 지난 7일(현지시간)부터 4일간 미국 매사추세츠주 보스턴에서 열린 ‘2018 올리고뉴클레오타이드와 펩타이드 기반 치료제 학회’(TIDES, Oligonucleotide and Peptide Therapeutics)에서 차별화된 사업모델을 발표했다고 11일 밝혔다.

이 학회는 올리고뉴클레오타이드와 펩타이드 기반 신약개발 최신동향을 공유하는 자리로 올해엔 32개국에서 관계자 1100여명 이상이 참석해 역대 최대 규모로 치뤄졌다.

정경은 연구본부장(전무)이 9일 첫 발표에서 자사가 올리고뉴클레오타이드 원료인 포스포아마다이트(phosphoramidite)에서 올리고뉴클레오타이드까지 연속해 일괄 생산할 수 있는 유일한 업체라는 점을 강조했다. 원스톱 생산으로 중간 마진을 없애 가격경쟁력이 높고, 공급이 끊길 문제가 없으며, 품질이 우수하다고 소개했다.

정 전무는 10일 두 번째 발표에서 올리고뉴클레오타이드 기반 신약개발에 필요한 임상시험용 약물의 품질을 분석하는 서비스도 설명했다. 바이오의약품 위탁개발·생산업체(CDMO)로서 위탁생산업체(CMO)보다 기술력이 뛰어나다는 주장이다.

발표장에 글로벌 제약사인 머크·노바티스 등과 올리고뉴클레오타이드 신약개발 전문 바이오벤처인 아이오니스(Ionis)·앨나이람(Alnylam) 등이 참석해 관심을 보였다. 에스티팜은 이들 해외 제약·바이오기업과 파트너링 미팅을 갖고, 오는 6월 준공되는 반월 올리고 전용 생산공장을 소개했다.

반월 공장이 오는 10월부터 본격적으로 가동되면 이 회사의 올리고뉴클레오타이드 생산량은 연간 50㎏에서 최대 800㎏까지 늘어나 생산규모 면에서 아시아 최대, 글로벌 3위를 꿰차게 된다.

에스티팜은 15개 이상의 올리고뉴클레오타이드 기반 글로벌 신약개발 프로젝트 수행에 필요한 임상용 원료의약품을 공급하고 있다. 이들 업체가 개발에 성공하면 상용화된 물량까지 공급할 수 있어 매출이 늘 것으로 기대된다.

[최신 관련기사]
한미약품 “자체개발 품목 수익, 글로벌신약 R&D에 안정적 투자”
동아쏘시오홀딩스, 포항 지진 이재민에 안전키트 500개 전달
신라젠, 佛 ABL유럽과 항암바이러스 ‘JX-970’ 생산 계약
에스티팜, 독일 ‘2017 세계의약품전시회’ 참가
스펙 안보는 ‘블라인드 채용’, 의료계 망설이는 이유
동아제약, 고려대화정체육관서 ‘제20회 대학생 국토대장정’ 마무리

김선영 기자 sseon0000@viva100.com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목록



제약 리스트
제약·바이오
제약단신
제약계 인사
의약품 비교 심층분석
윌스기념병원 최종심의버젼.gif
한국에자이.jpg
헬스오배너_최종.gif
자생한방병원226x100.jpg
서울시립보라매병원.jpg
휴온스 226x100.jpg
녹십자셀_배너.gif
20151106102817-2JLWV.gif
320121012_samsung.jpg
연세바른병원 150122 226x100.jpg
헬스오_226x100.jpg
창원힘찬병원.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