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바이오
HOME > 뉴스 > 제약·바이오
유한양행·신테카바이오, 인공지능 활용 신약개발 협력
입력일 2018-04-09 17:21:29 l 수정일 2018-04-09 19:35:48
유전체 빅데이터 분석 개발 비용절감·기간단축 기대

유한양행과 신테카바이오는 9일 유전체 빅데이터 분석과 인공지능(AI) 플랫폼 기술을 활용한 신약 공동개발을 목표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두 회사는 신테카의 AI 플랫폼을 이용, 임상시험 참여 환자의 유전체 등을 분석해 항암후보물질과 바이오마커를 발굴할 계획이다. 약물 대사·부작용 예측 등 임상 전주기로 AI 활용 범위를 넓히기로 했다.

유한양행은 신테카의 AI 플랫폼 도입으로 신약후보물질의 임상성공률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정종선 신테카 대표는 “신약개발에는 1조원가량의 천문학적 비용과 8~11년의 시간이 소요된다”며 “AI와 유전체 빅데이터 기술은 신약개발 비용 절감하고 기간을 획기적으로 단축할 것”이라고 말햇다.

신테카는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으로부터 유전체검사 전용 수퍼컴퓨팅 기술을 출자 받아 2009년에 설립됐다. 딥러닝 기술을 적용한 항암제 반응성 예측 플랫폼을 보유하고 있다. 유전체 빅데이터와 AI 기술을 접목해 치료제 반응성에 관여하는 바이오마커를 찾아내는 알고리즘을 개발했다.

신테카는 유전체 빅데이터와 컴퓨터 가상임상(인실리코) 기술 등을 활용해 동일 질환을 가진 환자군을 세부적으로 계층화하고 있다. 최근 네이버 클라우드와 국내 최대 규모의 클라우드 기반 유전체 빅데이터 플랫폼을 구축하기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최신 관련기사]
식약처, 지난해 인공지능 기술 적용 의료기기 임상 첫 승인
국립암센터, 캐나다 ABM와 독자개발 암세포주 물질이전 계약 체결
스티브 잡스 걸린 신경내분비종양, ‘크로모그라닌A’로 조기진단 가능
JW홀딩스·백융기 연세대 교수팀, ‘췌장암’ 조기 진단키트 상용화 추진
제약바이오협, 내년 인공지능신약개발지원센터 설립
과거엔 만족했던 양악수술, 이제 와서 위험하다니?

김선영 기자 sseon0000@viva100.com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목록



제약 리스트
제약·바이오
제약단신
제약계 인사
의약품 비교 심층분석
윌스기념병원 최종심의버젼.gif
한국에자이.jpg
헬스오배너_최종.gif
자생한방병원226x100.jpg
서울시립보라매병원.jpg
휴온스 226x100.jpg
녹십자셀_배너.gif
20151106102817-2JLWV.gif
320121012_samsung.jpg
연세바른병원 150122 226x100.jpg
헬스오_226x100.jpg
창원힘찬병원.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