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바이오
HOME > 뉴스 > 제약·바이오
유럽 집행위, 해열진통제 ‘아세트아미노펜’ 서방정 허가 중지
입력일 2018-03-13 20:24:42 l 수정일 2018-03-13 20:25:46
과다복용 시 간손상 우려 … 일반 제제는 판매 지속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유럽 집행위원회(EC)가 해열·진통제 아세트아미노펜(acetaminophen) 과다복용을 우려해 이 성분을 함유한 서방형 제제의 시판허가를 중지했다고 13일 밝혔다.

아세트아미노펜 서방형 제제는 일반 제제와 달리 약물이 체내에서 장기간 서서히 방출된다. EC는 용법·용량 등을 준수하지 않을 경우 간손상 등 부작용 위험이 증가하지만 이를 해결할 처치법이 확립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아세트아미노펜 서방형 제제는 미국·캐나다 등에서 판매되고 있다. 식약처 관계자는 “이 제제와 관련해 유럽을 비롯한 다른 나라 사용현황, 향후 조치사항, 국내 사용실태와 이상사례 현황 등을 검토해 안전조치를 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국내 허가된 아세트아미노펜 함유 서방형 제제로는 오리지널약인 한국얀센의 ‘타이레놀ER 서방정’을 포함해 18개사 20품목이 있다. 이 성분을 함유한 복합 서방형 제제는 한국얀센의 ‘울트라셋ER 서방정’(아세트아미노펜·트라마돌, acetaminophen·tramadol) 등 24개사 45품목이 허가받았다. 아세트아미노펜 서방형 단일제는 2016년 기준 약 317억원어치, 복합제는 약 381억원어치가 각각 생산됐다.

[최신 관련기사]
신라젠 항암바이러스 ‘펙사벡’, 간전이 대장암 환자 1명 종양 완전히 소멸
햇빛 쬐면 살 빠진다 … 비타민D 합성돼 신진대사 촉진
레오파마, 에어로솔 폼 제형 건선치료제 ‘엔스틸룸’ 출시
베링거, 특발성폐섬유증약 ‘오페브’ 1년치료 후 사망위험 26.8% 감소
동국제약, 에스바이오메딕스 ‘중증 하지허혈 세포치료제’ 판권 확보
금연치료 보조제 ‘챔픽스’, ‘CATS’ 등 3상임상서 심혈관계 안전성 입증

김선영 기자 sseon0000@viva100.com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목록



제약 리스트
제약·바이오
제약단신
제약계 인사
의약품 비교 심층분석
윌스기념병원 최종심의버젼.gif
한국에자이.jpg
헬스오배너_최종.gif
자생한방병원226x100.jpg
서울시립보라매병원.jpg
휴온스 226x100.jpg
녹십자셀_배너.gif
20151106102817-2JLWV.gif
320121012_samsung.jpg
연세바른병원 150122 226x100.jpg
헬스오_226x100.jpg
창원힘찬병원.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