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바이오
HOME > 뉴스 > 제약·바이오
현대아이비티, ‘24시간 약효지속 점안제’ 상용화기술 개발
입력일 2017-12-06 19:58:59 l 수정일 2018-01-22 19:53:34
1일 1회 투여 … 기존 1일 4회 투여 덱사메타손 제제 대비 염증감소 효과 8배

코스닥기업 현대아이비티는 점안제의 약효가 24시간 지속돼 1일 1회 투여가 가능한 나노약물 전달시스템 상용화기술을 개발하는 데 성공했다고 6일 밝혔다.

회사 측은 1일 4회 투여하는 기존 점안제에 나노약물 전달시스템을 적용한 결과 주성분인 스테로이드 계열의 덱사메타손(dexamethasone)의 방출 및 잔류 시간을 제어해 투여 횟수를 1일 1회로 줄여도 염증감소 효과가 8배나 개선됐고, 약제 투여후 최대 72시간까지 약효가 유지됐다고 설명했다.

현대아이비티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지원하는 ‘백내장수술 후 부작용 방지를 위한 나노약물 전달시스템 제품화 기술개발’ 국책과제를 서울대·서울대병원·한양대 등과 함께 수행하고 있다. 지난해 1월부터 4년간 정부지원금 30억원 포함 총 41억원의 연구개발비를 투자할 계획이다.
 
오상기 대표는 “이번 연구성과는 피부외용제에 두루 적용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며 “항생제 또는 스테로이드제 용량을 대폭 줄이고 치료시간을 단축한 개량신약을 개발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계 안질환치료제 시장은 17억8000만달러(약 2조1000억원) 규모로 이 중 전안부 염증질환 치료제가 7억1000만달러(약 8400억원)를 차지한다. 건강보험공단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2014년 국내 안질환자는 25만명이다. 안질환은 65세 이상의 입원 원인 1위로 한해 치료비가 약 2400억원에 달한다.

[최신 관련기사]
갑상선암 재발방지 위한 갑상선자극호르몬 억제시 골절위험 주의해야
시선바이오머티리얼스, ADHD·지적장애 진단치료용 플랫폼 개발 주관기관 선정
일동제약, 중앙대 약대와 산·학·연 협력 MOU 체결
태국 정부, 제약산업 적극 지원 … “국내 제약사 진출 청신호”
윌스기념병원, 국민건강보험공단 감사패 받아
“사용량-약가 연동제 따른 인하율 상향은 제약산업 선순환 방해”

김선영 기자 sseon0000@viva100.com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목록

[ 관련 식품정보 ]
명태



제약 리스트
제약·바이오
제약단신
제약계 인사
의약품 비교 심층분석
윌스기념병원 최종심의버젼.gif
한국에자이.jpg
헬스오배너_최종.gif
자생한방병원226x100.jpg
서울시립보라매병원.jpg
휴온스 226x100.jpg
녹십자셀_배너.gif
20151106102817-2JLWV.gif
320121012_samsung.jpg
연세바른병원 150122 226x100.jpg
헬스오_226x100.jpg
창원힘찬병원.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