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술
HOME > 뉴스 > 학술
연대세브란스, 인공와우 수술로 선천성 난청 환자 청력변동 줄일 수 있다
입력일 2020-10-13 12:55:28
SLC26A4 변이 환자에서 청력변동 크기·빈도 모두 감소 확인 … 맞춤형 치료 기대

최재영, 정진세 연대 세브란스병원 이비인후과 교수(왼쪽부터), 나지나 연대 세브란스병원 이비인후과 강사

연대 세브란스병원 이비인후과 최재영, 정진세 교수와 나지나 강사 연구팀은 SCL26A4 유전자 변이로 인한 유전성 난청 환자(펜드레드증후군)에서 발견되는 반복적인 청력악화와 호전 증상을 인공와우 수술로 그 빈도와 크기를 낮출 수 있다고 13일 밝혔다. 이에  따라 인공와우  수술 전 많은 양의 약물치료로 인해 어려움을 겪던 환자에게 개인별 특성에 따라 인공와우 수술시기를 조절해 맞춤형 치료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연구는 국제 이비인후과 학술지(audiology&neurotology) 최신호에 게재됐다.

유전성 난청은 선천성 난청의 50%를 차지한다. 그중 SLC26A4 유전자  변이는 GJB2 유전자와 더불어 아시아인의 유전성 난청 중 가장 흔한 원인이다. SLC26A4 변이로 인한  유전성 난청  환자에서는 경미한 두부 타박상, 스트레스, 상기도 감염 등으로 유발되는 청력의 급성악화와 호전이 반복적으로 나타나는 게 임상적 특징 중 하나다.

현재까지 유전성 난청에 대한 유전자치료는 상용화된 게 없다. 유·소아 시기에는  언어 발달에 청력이 큰 영향을 미쳐 청력 안정화가 주요한 치료 목표 중 하나다. 청력악화 시 고용량 스테로이드 약물치료가 주로 시행된다. 하지만 호전과 악화를 반복하는 빈번한 청력변동, 고용량 약물치료는 언어 습득기, 성장기 환아들에게 큰 부담을 주게 되기 때문에 청력 안정화를 높이는 방법이 필요한 실정이다.

연구팀은 2008년부터 2019년까지 세브란스병원에 내원한 이중대립유전자성 SLC26A4 변이  환자 161명 중 일정 기준을 충족한 최종 16명을 대상으로 청력변동에 대한 인공와우 수술  후 시간의 경과에 따른 영향을 분석했다. 청각 역치의 변화를 청력변동의  지표로 사용해  인공와우 수술을  한 귀와  수술을 하지  않은 귀에서 각각 250, 500Hz에서 나타나는 청력변동의 빈도와 크기를 비교했다.

인공와우 수술을 받기 전 시기에 수술을 받지 않게 되는 귀와 수술을 받을 예정인 귀에서 각각의 청력변동의 빈도(왼쪽) . 인공와우 수술을 받은 이후, 수술을 받지 않은 귀와 수술을 받은 귀에서의 청력변동의 빈도(오른쪽) . ©헬스오
연구결과 인공와우 수술을 받은 귀에 비해  받지 않은 귀에서 청력변동이 11.185배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250, 500Hz 모두 수술받지 않은 귀에서 수술받은 귀에 비해 청력변동의  크기가 유의하게 증가함을 보였다. 수술시 남아있는 청력이 높고, 나이가 많을수록 청력변동의 빈도가 적게 나타났으며, 250, 500Hz 모두에서 청력변동의 크기가 작았다.

최재영 교수는 “인공와우 수술이 청력 재활뿐 아니라 SLC26A4 변이로 인한 선천적 유전성난청 환자에서 발생하는 청력변동의 크기와 빈도를 줄일 수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며 “환자의 상태에 따라 인공와우 수술 시기를 적절히 조절해 청력 안정화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신혜 기자 ksh@healtho.co.kr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목록



의료 리스트
건강365레이더
생활건강
치료법
병원뉴스
의료계 동정
보건정책
학술
치과
한의학
의료산업
의료기기
건강강좌
건강신간
학회·학술행사
임상시험
호산과 함께 하는 키즈&맘
건강관절·척추만들기 프로젝트
고려대의료원 배너.JPG
1.JPG
애브비.png
윌스기념병원 최종심의버젼.gif
서울시립보라매병원.jpg
[크기변환]cha.png
KakaoTalk_20200220_163936927.jpg
이화의료원 배너광고.png
세브란스.png
자생한방병원226x100.jpg
분당서울대.jpg
AZ.jpg
중대.png
건대.png
320121012_samsung.jpg
원자력병원.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