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술
HOME > 뉴스 > 학술
길병원, ‘타미플루’ 자살 유발률 늘리지 않는다
입력일 2020-09-21 12:29:54
G-ABC센터 정재훈 교수팀, 환자 335만명 분석 … 타미플루 투여군이 관련 부작용 더 적게 나타나

정재훈 가천대길병원 인공지능 빅테이터센터 교수

트윈데믹 우려 속 독감예방 백신인 ‘타미플루캡슐’(성분명 오셀타미비르) 자살 유발률 논란이 제기되는 가운데 국내 연구진으로부터 타미플루가 자살과 신경정신과적 합병증을 늘리지 않는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정재훈 가천대 길병원 인공지능 빅데이터 센터(Gil Artificial intelligence and Big data Convergence center, G-ABC) 교수(예방의학)와 허경민 삼성서울병원 감염내과 교수 공동연구팀은 국민건강보험공단 빅데이터를 활용해 2009년부터 2017년까지 인플루엔자를 진단받은 사람 335만명을 분석했다.

연구는 인플루엔자를 진단받은 환자 335만2015명 중 타미플루를 처방받은 군(126만6780명, 37.8%)과 타미플루를 처방받지 않은 군(208만5235명, 62.2%)을 대상으로 조사해 진행됐다. 연구팀은 대상자들의 자살, 자살시도와 같은 심각한 신경정신과적 부작용과 섬망, 환시, 불안과 같은 중증도 부작용의 발생률을 추적 조사했다.

연구 결과, 타미플루 투약 후 30일 이내 신경정신과적 부작용(Neuropsychiatric adverse events)이 발생할 가능성은 타미플루 처방받은 군이 0.86%(1만913명)로 처방받지 않은 군은 1.16%(2만4286명)보다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자살이나 자살 시도와 관련된 부작용은 타미플루를 처방받은 군에서는 10만명당 4명 수준이었지만 타미플루를 처방받지 않은 군은 10만명 당 7명 수준으로 타미플루를 처방받은 군이 낮았다.

정재훈 교수는 “이번 연구 결과는 기존에 보고됐던 타미플루로 인한 부작용으로 의심되는 자살 등 부작용의 발생 근거가 미약함을 의미하는 것”이라며 “대부분 인구집단에서 타미플루는 인플루엔자로 인한 신경정신과적 합병증을 효과적으로 줄여주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청소년기 인플루엔자 환자에서는 완전히 우려가 해소된 것은 아니며 반드시 주의 깊게 투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 논문은 감염학계의 권위적인 학술지 ‘Clinical Infectious Diseases’에 IF(impact factor) 9.0점으로 게재돼 큰 주목을 받았다.

김신혜 기자 ksh@healtho.co.kr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목록



의료 리스트
건강365레이더
생활건강
치료법
병원뉴스
의료계 동정
보건정책
학술
치과
한의학
의료산업
의료기기
건강강좌
건강신간
학회·학술행사
임상시험
호산과 함께 하는 키즈&맘
건강관절·척추만들기 프로젝트
고려대의료원 배너.JPG
1.JPG
애브비.png
윌스기념병원 최종심의버젼.gif
서울시립보라매병원.jpg
[크기변환]cha.png
KakaoTalk_20200220_163936927.jpg
이화의료원 배너광고.png
세브란스.png
자생한방병원226x100.jpg
분당서울대.jpg
AZ.jpg
중대.png
건대.png
320121012_samsung.jpg
원자력병원.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