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술
HOME > 뉴스 > 학술
분당서울대병원, VR로 방사선 촬영 소아환자 불안감 40% 줄여
입력일 2019-10-07 18:27:04 l 수정일 2019-10-07 19:44:09
한성희·유정희·박진우 교수팀 연구 … 검사시간·재촬영 빈도 감소

한성희·유정희·박진우 분당서울대병원 마취통증의학과 교수

한성희·유정희·박진우 분당서울대병원 마취통증의학과 교수, 최상일 영상의학과 교수, 유희정 정신건강의학과 교수팀은 흉부 방사선 촬영(X-레이) 전 가상현실(VR)을 이용한 교육이 소아 환자의 불안과 스트레스를 줄인다는 연구결과를 7일 발표했다.

연구팀은 2018년 7~9월 4~8세 소아 환자 50명을 대상으로 소아에게 친숙한 캐릭터가 주인공으로 나오는 3분 분량의 가상현실 콘텐츠를 통해 검사 과정을 체험할 수 있게 했다. 대조군 49명에게는 영상시청 없이 구두로 검사 과정에 대한 안내사항을 전달했다.

이어 두 그룹이 검사 도중 보인 불안감 지표를 비교한 결과 수술 전 VR 영상을 시청하지 않은 대조군은 불안감 지수가 5점으로 높았다. 반면 VR 영상을 시청한 그룹은 2점으로 불안감이 40% 감소했다. 심한 불안을 보인 환자의 비율은 대조군이 48%, VR군이 22.4%로 두 배 이상 차이났다.

전체 검사에 소요된 시간은 대조군이 75초, VR군이 55초였다. 재촬영 빈도는 대조군이 16%, VR군은 8.2%로 확인됐다. 즉 VR 영상을 보여주면 검사 시간이 절약되고 불필요한 재촬영을 줄일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병원이라는 낯선 환경에서 소아 환자는 공포와 불안을 쉽게 느끼게 된다. 특히 방사선 촬영검사 시 낯선 기계와 검사실 환경에 위협을 느껴 울거나 몸부림을 쳐 검사가 지연되거나 아예 취소되는 사례도 비일비재하다.

이를 개선하기 위해 연구팀이 VR업체 JSC, 콘텐츠기업 초이락컨텐츠팩토리와 공동제작한 VR 영상은 국내 애니메이션 ‘헬로카봇’ 등장 캐릭터인 차탄과 카봇이 검사 과정과 기계 앞에서 어떤 자세를 취해야 하는지 등을 상세히 알려주고, 소아 환자가 긴장하지 않도록 독려한다.

한성희 교수는 “3D 및 360도 형식으로 제공되는 가상현실 체험은 소아 환자가 검사 과정을 미리 생생하게 체험할 수 있도록 도와 진정제 같은 약물 사용 없이 불안과 스트레스를 감소시키는 효과를 나타냈다”며 “VR 체험 몰입도가 높은 소아 환자의 경우 수술이나 검사 전 VR 교육을 통해 불안도를 줄이는 동시에 치료 및 검사 프로세스까지 개선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유정희 교수는 “스마트기기와 가상현실 콘텐츠로 환자에게 검사 과정을 생생히 경험할 수 있도록 유도해 유의미한 연구결과를 도출했다”며 “이같은 융합학문은 환자 치료와 의료진 교육 등 의학 세부 분야에 다양하게 적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미국의학협회 소아과학저널(JAMA Pediatrics)’ 최근호에 발표됐으며, 영국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보도되며 의학계의 관심을 모았다.

박정환 기자 superstar@healtho.co.kr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목록



의료 리스트
건강365레이더
생활건강
치료법
병원뉴스
의료계 동정
보건정책
학술
치과
한의학
의료산업
의료기기
건강강좌
건강신간
학회·학술행사
임상시험
호산과 함께 하는 키즈&맘
건강관절·척추만들기 프로젝트
1.JPG
[크기변환]untitled.png
서울시립보라매병원.jpg
윌스기념병원 최종심의버젼.gif
[크기변환]cha.png
1.jpg
세브란스.png
AZ.jpg
분당서울대.jpg
자생한방병원226x100.jpg
고려대.jpg
녹십자셀_배너.gif
중대.png
건대.png
320121012_samsung.jpg
원자력병원.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