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료법
HOME > 뉴스 > 치료법
극심한 요통·좌골신경통, 척추주사로 완화 가능
입력일 2019-10-25 18:09:41 l 수정일 2019-11-09 17:45:59
이영준·이준우 분당서울대병원 교수, 척추신경에 스테로이드 주입 … 통증 30% 감소, 6개월내 수술 비율 낮아

이영준·이준우 분당서울대병원 영상의학과 교수

척추주사요법이 심한 요통과 좌골신경통 완화에 효과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영준·이준우 분당서울대병원 영상의학과 교수팀은 요통과 좌골신경통 통증 원인과 영상의학적인 소견을 분석하고 척추주사요법의 효과를 규명한 연구결과를 25일 발표했다.


요통은 전세계에서 가장 흔한 만성통증으로 많은 시간을 의자에 앉아 생활하는 현대인의 고질병 중 하나다. 전체 인구 중 80%가 살면서 한 번 이상을 요통을 경험한다. 처음에는 통증이 미미하지만 나이들수록 추간판탈출증, 척추협착증 등 척추질환으로 인해 더 심해질 수 있다. 허리가 끊어질 듯한 통증이 나타나고 증상이 골반, 엉덩이, 다리까지 이어지기도 한다. 보통 요통 환자의 10%가 좌골신경통(하지방사통)을 겪게 된다.


척추질환으로 인한 통증은 먼저 신경주사로 불리는 척추주사요법으로 치료한다. 이 치료법은 문제가 되는 신경 주위에 주사기로 스테로이드 같은 약물을 주입, 염증을 해소하고 신경 주변 근육을 이완시켜 통증을 완화한다.


연구팀은 2017년 한 해 동안 분당서울대병원에서 척추 관련 통증으로 척추주사요법을 받은 환자 중 통증척도 10점 만점에 10점의 극심한 통증을 호소한 요통 및 좌골신경통 환자 381명의 통증 원인과 치료 예후를 분석했다.


연구 대상자 중 50세 이전 젊은 연령층은 요추간판탈출증(허리디스크), 50세 이후엔 척추협착증이 통증의 가장 흔한 원인으로 확인됐다. 35세 이하 환자는 모두 추간판탈출증으로 통증을 호소했고, 압박골절로 인한 통증은 65세 이상 고령에서만 나타났다. 추간판탈출증은 척추관 및 추간공이 좁아져 요통 및 신경증상을 유발하는 질환이다.


전체 대상자 중 44.2%가 척추주사요법을 받은 뒤 통증 척도 점수가 30% 이상 감소했다. 또 주사요법에 반응을 보인 환자는 반응을 보이지 않은 환자보다 6개월 이내에 수술로 이어지는 비율이 유의미하게 낮았다.


이영준 교수는 “이번 연구는 극심한 요통 및 좌골신경통을 호소하는 환자의 임상적·영상의학적 소견과 치료효과를 함께 분석했다”며 “중증 요통과 좌골신경통 증상을 완화하는 데 척추주사요법이 효과적인 것을 입증했다”고 말했다.


이준우 교수는 “척추질환은 정도가 심하지 않으면 비수술적 치료와 생활습관 관리로 호전시킬 수 있다”며 “척추 관련 통증의 치료 경향이 점차 보존적인 형태로 나아가고 있는 가운데 수술에 앞서 척추주사요법을 먼저 시도함으로써 통증 완화를 기대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뇌신경방사선학(Neuroradiology)’에 게재됐다.

박정환 기자 superstar@healtho.co.kr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목록



의료 리스트
건강365레이더
생활건강
치료법
병원뉴스
의료계 동정
보건정책
학술
치과
한의학
의료산업
의료기기
건강강좌
건강신간
학회·학술행사
임상시험
호산과 함께 하는 키즈&맘
건강관절·척추만들기 프로젝트
애브비.png
1.JPG
윌스기념병원 최종심의버젼.gif
서울시립보라매병원.jpg
[크기변환]cha.png
이화의료원 배너광고.png
세브란스.png
자생한방병원226x100.jpg
분당서울대.jpg
AZ.jpg
고려대.jpg
중대.png
휴온스이너뷰티 배너광고.png
건대.png
320121012_samsung.jpg
원자력병원.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