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료법
HOME > 뉴스 > 치료법
케겔운동, 전립선암수술 후 요실금 예방에 효과적
입력일 2018-12-05 22:39:21 l 수정일 2018-12-10 19:46:57
보라매병원 박주현·정현 교수 연구 … 환자 58.5% 12주만에 패드 제거, 골반근육 강화

보라매병원 전경

박주현·정현 서울대병원 운영 서울특별시 보라매병원 비뇨의학과 교수팀은 일명 ‘케겔운동’으로 알려진 골반저근(Pelvic Floor Muscle) 강화운동이 전립선암수술 후 합병증인 요실금 예방에 효과적이라는 연구결과를 7일 발표했다.

박 교수팀은 2015년 1월~2016년 4월 보라매병원에서 전립선절제술을 받은 후 2주 내 요실금이 발생한 60세 이상 남성 53명을 대상으로 12주 간 골반저근강화운동을 실시해 요실금 개선 추이를 살폈다.

평가는 중간평가(6주차)와 최종평가(12주차)로 이뤄졌다. 1시간 동안 패드를 착용한 뒤 요실금 개선 여부를 분석한 결과 53명 중 31명(58.5%)이 12주만에 패드 없이 생활이 가능할 정도로 요실금이 개선됐다. 골반근육 강도와 지구력은 이전보다 유의미하게 향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골반저근강화운동은 하체 골반부 근육의 수축과 이완을 반복해 근력을 높인다. 배뇨조절을 담당하는 골반저근을 단련해 요실금 치료에 도움이 된다. 하지만 이 운동의 요실금 개선 매커니즘에 대한 연구는 아직 이뤄지지 않았다.

정현 교수는 “이번 연구로 골반저근강화운동이 전립선절제술 후 발생하는 요실금 증상을 개선하는 데 효과적임을 확인했다”며 “요실금은 일상생활에 큰 지장을 초래하는 만큼 수술 후 예방운동을 꾸준히 실시하는 게 좋다”고 강조했다.

남성 암 발병률 5위를 기록 중인 전립선암은 전립선 주변 조직과 골반림프절을 함께 제거하는 전립선절제수술로 치료한다. 수술 후 합병증으로 요관손상 및 요실금 등이 발생할 수 있다.

이번 연구는 해외 유명 학회지인 ‘임상의학저널(Journal of Clinical Medicine)’에 등재됐으며, 미국 국립의학도서관 논문 사이트 펍메드(PubMed)에서 온라인으로 확인할 수 있다.

[최신 관련기사]
대웅제약 ‘루피어데포’ 동종제형시장 매출액 1위 올라
한미약품, 에페글레나타이드 글로벌 3상 5개 모두 착수
유한양행, 기능성 스포츠 테이프 ‘해피홈 메디핑’ 출시
겨울철 증가하는 후두염 … 지난해 환자 383만명 발생
포씨게이트, 무인기기용 체온측정 솔루션 ‘CSTS’ 개발 … 전염병 대응능력 키워
근로복지공단, 중앙심리부검센터와 자살 유가족 심리지원 나서

박정환 기자 superstar@healtho.co.kr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목록

[ 관련 질환정보 ]

[ 관련 식품정보 ]
참깨
김치
커피
메밀
메기
매실
명태
된장
들깨
죽순
조기
완두
아욱
쑥갓
솔잎
붕어
머위
딸기
두충
근대
동아
감자
도미
더덕
대추
대구
당근
당귀
달래
달걀
녹차
다래
농어
녹두
낙지



의료 리스트
건강365레이더
생활건강
치료법
병원뉴스
의료계 동정
보건정책
학술
치과
한의학
의료산업
의료기기
건강강좌
건강신간
학회·학술행사
임상시험
호산과 함께 하는 키즈&맘
건강관절·척추만들기 프로젝트
윌스기념병원 최종심의버젼.gif
한국에자이.jpg
헬스오배너_최종.gif
자생한방병원226x100.jpg
서울시립보라매병원.jpg
휴온스 226x100.jpg
녹십자셀_배너.gif
20151106102817-2JLWV.gif
320121012_samsung.jpg
연세바른병원 150122 226x100.jpg
헬스오_226x100.jpg
창원힘찬병원.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