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365레이더
HOME > 뉴스 > 건강365레이더
딩크족·미혼여성, 유방암 발병위험 높은 이유
입력일 2019-07-11 20:19:27 l 수정일 2019-07-15 20:00:46
출산 늦을수록 휴식없는 배란 탓 유전자 돌연변이 … 모유수유, 암 예방에 도움

김민균 중앙대병원 유방외과 교수가 유방암 환자를 진료하고 있다.

결혼하지 않는 독신 미혼여성과 결혼 후 자녀를 갖지 않는 ‘딩크족(DINK, Double Income, No Kids)’ 여성이 늘면서 젊은여성의 유방암 발병률이 점차 증가하는 추세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통계에 따르면 2018년 기준 20~39세 유방암 환자는 2010년 대비 약 16% 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유방암학회는 이같은 추세라면 현재 20대 여성 13명 중 1명이 살면서 유방암을 겪을 수 있는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국내 유방암 환자는 60~70대에 주로 발병하는 서양인과 달리 50대 이하 여성에서 발생률이 높다. 특히 20~30대 여성 발병률은 서양에 비해 3배 이상 높은 것으로 보고 있다.

유방암은 유전적 요인, 여성호르몬(에스트로겐), 연령, 출산·수유 경험, 방사선 노출, 음식물(고지방식), 음주, 환경호르몬 등이 위험요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유방암 발병 위험은 가족력이 있으면 1.8배, 초경이 빠르거나 폐경이 늦으면 1.5배, 출산 경험이 없으면 1.4배, 모유수유 경험이 없으면 1.8배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 폐경 후 체중이 10㎏ 증가하면 유방암 발병 위험이 80%, 한 주에 3회 이상 술을 마시면 50%, 동물성지방을 과잉섭취하면 2배 증가한다. 서구식 식생활, 과거 유방수술 경험 등도 연관될 수 있다.

김민균 중앙대병원 유방외과 교수는 “최근 젊은 여성의 유방암 발병률 높아지는 이유는 늦은 결혼, 저출산, 빠른 초경, 모유수유 감소, 비만, 피임약 복용 등이 원인인 것으로 보고 있다”며 “브라카(BRCA) 돌연변이 유전자가 있으면 유방암 발생위험이 최대 80%까지 높아지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출산 경험이 없거나, 첫 출산을 늦게 하거나, 초경이 빠르거나, 폐경이 늦은 여성은 배란 횟수가 많아진다”며 “이처럼 휴식 없는 배란이 반복되면 세포의 생성 및 소멸 과정에서 유전자 돌연변이가 발생해 암세포로 진행될 수 있다”고 말했다.

출산 후 수유는 배란 횟수를 줄여 유방암 발생위험을 감소시키는 역할을 한다. 미국암연구소(AICR) 연구에 따르면 여성이 모유수유를 하면 5개월마다 유방암 위험이 2%씩 감소하는 것으로 밝혀졌으며, 국내 연구에서도 모유수유 기간이 길수록 유방암 발생위험이 줄었다.

김민균 교수는 “모유수유는 배란을 지연시켜 여성호르몬인 에스트로겐의 노출 기회를 줄여주므로 유방암 발생위험을 낮출 수 있다”며 “모유수유를 기피하는 결혼여성이나 미혼여성은 임신과 수유로 인한 유방세포의 완전한 분화가 이뤄지지 않는 상태가 지속돼 발병위험이 높아지게 된다”고 설명했다.

유방암을 조기에 진단하려면 20세 이상부터 매달 자가진찰 및 2년에 한번 전문의에게 유방진찰을 받는 게 좋다. 35세 이후부터는 매달 자가검진 및 전문의 진찰, 2년에 한번 유방촬영이 권고된다.

이 질환은 림프절 전이가 빠르게 진행되므로 신속한 검사와 수술이 필요하다. 국내 연구결과 유방암 진단 후 한 달 이상 기다렸다 수술받은 환자는 한 달 안에 수술받은 환자보다 사망률이 약 1.59~1.91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엔 전체 유방암 70%는 여성성 유지를 위해 유방을 일부만 절제하는 부분절제술을 적용하고 이후 방사선치료를 시행한다.

김민균 교수는 “최근 선별 급여화된 표적치료제 병합요법 등으로 특정 아형의 유방암의 경우 50% 이상 완전관해(증상 악화 정지 상태)에 도달할 수 있다”며 “유방보존수술은 유방 모양의 변형을 최소화하기 위해 종양성형술(oncoplastic surgery)과 함께 자신의 복부 및 등 근육 또는 내장지방·피부조직을 이식하거나 실리콘·생리식염수 보형물 등 인공삽입물을 이용해 자연스럽게 유방을 원상회복시키는 유방복원수술을 시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결혼이나 출산을 앞둔 여성은 유방복원수술 중 복벽(腹壁)을 이용한 재건을 받을 경우 임신 중 조산이나 복벽 약화 우려가 크므로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정환 기자 superstar@healtho.co.kr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목록



의료 리스트
건강365레이더
생활건강
치료법
병원뉴스
의료계 동정
보건정책
학술
치과
한의학
의료산업
의료기기
건강강좌
건강신간
학회·학술행사
임상시험
호산과 함께 하는 키즈&맘
건강관절·척추만들기 프로젝트
1.JPG
[크기변환]untitled.png
서울시립보라매병원.jpg
윌스기념병원 최종심의버젼.gif
[크기변환]cha.png
1.jpg
세브란스.png
AZ.jpg
분당서울대.jpg
자생한방병원226x100.jpg
고려대.jpg
녹십자셀_배너.gif
중대.png
건대.png
320121012_samsung.jpg
원자력병원.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