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365레이더
HOME > 뉴스 > 건강365레이더
빈혈 노인, 치매 위험 5.72배 높아
입력일 2017-12-28 19:49:18 l 수정일 2018-02-02 16:30:59
신동욱 삼성서울병원 교수팀 연구 … 빈혈 환자, 인지기능 저하 위험 30% 상승

신동욱 삼성서울병원 가정의학과 교수

신동욱 삼성서울병원 가정의학과 교수, 정수민 서울대병원 전임의팀은 빈혈이 있는 노인은 치매 위험이 증가한다는 연구결과를 28일 발표했다.

연구팀은 국민건강보험 검진 코호트 자료를 바탕으로 2007~2011년 66세 노인을 대상으로 시행되는 생애전환기 검진에 참여한 3만7900명의 자료를 분석했다. 빈혈은 헤모글로빈 수치(g/㎗)를 기준으로 남자는 13 이하, 여자는 12 이하로 정의된다.

이번 연구결과 빈혈이 있는 환자는 치매 발생이 24%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특히 빈혈이 심할수록 치매 위험이 높아졌다. 경도빈혈(남자는 11~13, 여자는 11~12)이 있으면 치매 위험이 19% 증가했다.
중등도 빈혈이 있을 땐 치매 위험이 47% 증가했고, 심한 빈혈 환자는 치매 위험이 5.72배 급증했다. 또 빈혈이 있던 그룹은 인지기능저하가 나타날 가능성이 30% 높았다.

빈혈이 어떤 기전으로 치매를 일으키는지는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다. 다만 만성적인 뇌저산소증, 뇌피질 위축, 뇌신경전달물질 변화, 비타민B12 부족 등이 관여하는 것으로 추측된다.

정수민 전임의는 “모든 빈혈이 쉽게 교정 가능한 것은 아니지만 철이나 비타민B12 결핍 등 쉽게 교정 가능한 원인이 있는지 확인하고 치료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신동욱 교수는 “치매는 사회적·경제적으로 큰 부담을 주는 질환으로 아직 뚜렷한 예방법이 밝혀지지 않았다”며 “이번 연구는 국내 건강보험 빅데이터를 이용해 교정 가능한 원인인자를 찾아낸 점에서 의미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치매연구와 치료(Alzheimer Research & Therapy, IF=6.196)’ 최근호에 게재됐다.

[최신 관련기사]
꾸준한 인삼 섭취, 노년기 인지기능 개선에 도움
한독, ‘치매에 뺏기고 싶지 않은 기억’ 설문조사 … 66% ‘가족’ 응답
부광약품, 다이어트 건기식 ‘그린커피빈 슬림’ 출시
유나이티드제약, 건기식 ‘홈타민’ 모조품 판매 중국 S사에 법적 대응
레오파마, 에어로솔 폼 제형 건선치료제 ‘엔스틸룸’ 출시
시선바이오, 정밀의학에서 전주기 예방의학으로 사업영역 확대

박정환 기자 superstar@viva100.com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목록

[ 관련 질환정보 ]

[ 관련 식품정보 ]
당근
농어



메디컬 리스트
건강365레이더
생활건강
치료법
병원뉴스
의료계 동정
보건정책
학술
치과
한의학
의료산업
의료기기
건강강좌
건강신간
학회·학술행사
임상시험
호산과 함께 하는 키즈&맘
건강관절·척추만들기 프로젝트
윌스기념병원 최종심의버젼.gif
한국에자이.jpg
헬스오배너_최종.gif
자생한방병원226x100.jpg
서울시립보라매병원.jpg
휴온스 226x100.jpg
녹십자셀_배너.gif
20151106102817-2JLWV.gif
320121012_samsung.jpg
연세바른병원 150122 226x100.jpg
헬스오_226x100.jpg
창원힘찬병원.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