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365레이더
HOME > 뉴스 > 건강365레이더
운동 안하면 간에도 비만 찾아온다
입력일 2017-12-06 17:38:01 l 수정일 2018-02-02 17:35:11
곽민선 서울대 교수팀 연구 … 운동량 적으면 지방간 발생위험 34% 높아

곽민선 서울대병원 강남센터 가정의학과 교수와 김동희 미국 스탠퍼드대 교수팀 운동량이 적은 사람은 많은 사람보다 비알코올 지방간 발생 위험이 34% 높고, 예전보다 운동량이 감소한 사람도 발생 위험이 59% 상승한다는 연구결과를 6일 발표했다.

연구팀은 이전에 지방간이 없던 대상자 1373명을 운동량에 따라 네 그룹으로 나눴다. 이후 4.4년간 추적관찰한 결과 총 운동량이 가장 많은 그룹은 운동량이 가장 적은 그룹보다 비알코올 지방간 발생 위험이 34% 낮았다.

연구팀은 또 운동량 감소 정도에 따라 연구대상자를 네 그룹으로 나누고 지방간 예후를 조사했다. 그 결과 운동량이 가장 많이 감소한 그룹은 지방간 발생 위험이 59% 높았다.
곽민선 교수는 “비알코올성 지방간은 연구 시작 4~5년 내에 전체 연구대상자에 20%에서 발생할 정도로 흔하다”며 “이번 연구는 운동이 비알코올 지방간을 예방할 수 있음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정상 간은 지방이 차지하는 비율이 5% 정도다. 이보다 많은 지방이 축적되면 지방간이라고 한다. 과음으로 발생하는 알코올성 지방간과 비만·당뇨병·고지혈증·인슐린저항성·대사증후군과 밀접하게 연관되는 비알코올성 지방간으로 나뉜다.

이중 비알코올성 지방간은 유병률이 20~30%에 달할 정도로 흔하다. 제 때 치료하지 않고 방치하면 비알코올 지방간염, 간경화, 간암 등 합병증을 일으키고 심혈관질환 위험을 높일 수 있다.

[최신 관련기사]
제이비케이랩, 면역증강·항암보조제 ‘시아녹스’ 등 7종 출시
비알코올성 지방간, 대장암·유방암 발생률 2배 높여
동아에스티, 美 앨러간과 ‘에보글립틴’ 라이선싱아웃 계약 종료
박근칠 삼성서울병원 혈액종양내과 교수, ‘제27회 분쉬의학상’ 본상 수상
C형간염 인지도 낙제점 … 의료계 “국가 검진 포함돼야”
대웅제약 ‘우루사’, 추석 ‘간 건강’ 지킨다 … 과식·과음, 지방간 위험 높여

박정환 기자 superstar@viva100.com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목록

[ 관련 질환정보 ]



메디컬 리스트
건강365레이더
생활건강
치료법
병원뉴스
의료계 동정
보건정책
학술
치과
한의학
의료산업
의료기기
건강강좌
건강신간
학회·학술행사
임상시험
호산과 함께 하는 키즈&맘
건강관절·척추만들기 프로젝트
윌스기념병원 최종심의버젼.gif
한국에자이.jpg
헬스오배너_최종.gif
자생한방병원226x100.jpg
서울시립보라매병원.jpg
휴온스 226x100.jpg
녹십자셀_배너.gif
20151106102817-2JLWV.gif
320121012_samsung.jpg
연세바른병원 150122 226x100.jpg
헬스오_226x100.jpg
창원힘찬병원.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