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소통‧상호존중으로” … 광동제약 조직문화 개선
입력일 2020-09-25 11:36:37
직급체계 4단계로 간소화·직급에 상관없이 상호 존칭 사용·워크 스마트 프로젝트로 지시·보고, 회의 등 일하는 방식 바꿔

다소 보수적이라고 평가받는 제약업계에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다.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COVID-19, 코로나19)로 기존 경제 사회질서가 무너지고 새로운 문화가 등장하는 등 경영환경에 변화가 일어남에 따라 원활한 소통을 유도해 자유롭고 창의적인 조직을 만들기 위해서다.

광동제약은 소통과 상호존중을 기반으로 점진적인 변화를 이끌어내고 있는 모범사례로 꼽히고 있다.

광동제약은 올해 초 변화하는 경영환경에 빠르게 대응하고 구성원의 업무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새로운 인사제도를 도입했다. 직원의 직급체계를 4단계(G1~G4)로 간소화했으며, 직급과 관계없이 호칭을 ‘님’으로 통일하고 상호 존칭을 사용하도록 했다.

구성원들은 새로운 제도 시행 후 기존보다 수평적이고 유연한 소통이 가능해져 업무만족도가 높아진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한 재택근무와 유연근무제 등의 환경에서 자율적이고 책임감 있는 업무 자세가 중요해짐에 따라 새로운 제도에 대한 공감대가 폭넓게 형성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광동제약은 다소 어색할 수 있는 ‘님’ 호칭 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사내 캠페인을 꾸준히 진행하고 있다. 인사팀 담당자는 “호칭이 바뀌면 임직원간 상호존중의 문화가 확산되고, 이를 통해 기업과 구성원이 함께 성장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난해부터 실시한 ‘워크 스마트 프로젝트’ 역시 성공적으로 안착했다는 평가다. 워크 스마트 프로젝트는 사내에 존재하는 비효율적 관행을 찾아 제거하고 지시, 보고, 회의, 피드백, 협업 등 5가지 분야에서 업무표준을 정립해 업무 효율을 높이기 위해 진행됐다. 프로젝트 실행 후 지난해 말 실시된 설문 조사에서 70% 이상의 직원들이 비효율적 관행 개선과 새로운 업무표준에 대해 만족한다고 답변하는 등 긍정적인 효과가 나타났다.

광동제약은 인사제도의 혁신, 일하는 방식 개선과 같은 제도적 혁신과 더불어 임직원이 자유롭게 소통할 수 있는 업무 환경 조성에도 앞장서고 있다. 2014년 매주 금요일마다 자율복장으로 출근하는 캐주얼데이를 도입하고, 2018년에는 이를 주2회(목요일, 금요일)로 확대했다. 또한 사진 공모전 등 구성원이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사내 행사도 수시로 진행해 직원들이 회사에 대해 자연스럽게 관심을 갖고 이를 공유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고 있다.

광동제약 관계자는 “사회 분위기가 급변하고 코로나19와 같은 외부 요인이 발생함에 따라 소통과 상호 존중하는 수평적 조직문화가 기업 존립의 필수 요건이 되고 있다”며 “광동제약은 기존 구성원과 MZ세대가 함께 어울리고 소통할 수 있도록 다양한 제도를 시행하고 있어 업계 내에서도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박수현 기자 soohyun89@mdfact.com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목록



보도분야 리스트
단독기획
의료
제약
안티에이징
푸드
힐링투어
칼럼
카드뉴스
헬스오TV
고려대의료원 배너.JPG
1.JPG
애브비.png
윌스기념병원 최종심의버젼.gif
서울시립보라매병원.jpg
[크기변환]cha.png
KakaoTalk_20200220_163936927.jpg
이화의료원 배너광고.png
세브란스.png
자생한방병원226x100.jpg
분당서울대.jpg
AZ.jpg
중대.png
건대.png
320121012_samsung.jpg
원자력병원.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