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유한양행 “산·학 융합으로 뇌질환 R&BD 생태계 구축”
입력일 2020-09-24 14:34:32
성균관대·아임뉴런바이오사이언스와 3자 협력계약 체결

유한양행은 성균관대학교, 아임뉴런바이오사이언스와 ‘산학융합 뇌질환 R&D 생태계 구축사업’을 위한 3자 협력 계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이정희 대표, 신동렬 총장, 김한주 대표
유한양행은 23일 차별화된 뇌질환 사업화 연구개발(R&BD)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해 성균관대, 아임뉴런바이오사이언스와 ‘산학융합 뇌질환 R&BD 생태계 구축사업’을 위한 3자 협력계약을 체결했다.
세 기관은 이번 협력을 통해 CNS 연구센터(가칭) 설립, 공동연구 및 신약개발 협력, CNS 신약과제 확보, 기초뇌과학 기술분야 학과신설을 추진한다. 성균관대학교 자연과학캠퍼스 내 7000평 규모로 최첨단 교육·연구시설을 갖춘 CNS 연구센터를 설립할 예정이다. 
올해 하반기 건축 설계를 시작으로 2021년 건립공사에 들어가 2023년 말 준공을 목표로 한다. 이날 협약식과 함께 성균관대학교 자연과학캠퍼스에서는 CNS 연구센터 신축을 위한 기념식도 개최됐다.
세 기관은 CNS 연구센터 설립을 통해 기초연구부터 신약개발 전반에 걸쳐 필요한 교육·연구·기술개발·지적재산·중개연구·임상·사업화 등의 역량을 총 결집한 원스톱 CNS 산학융합 생태계를 조성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국가 바이오산업 발전과 인류 건강 증진이라는 공동의 목적을 달성하고 글로벌 선도 그룹으로 발전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유한양행은 내부 뇌질환 신약개발 R&D 역량을 집중·강화하고, 투자 및 공동개발을 통해 사업성이 유망한 CNS 파이프라인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전략이다. 성균관대는 공동으로 설립할 CNS 연구센터 내 최첨단 뇌과학 연구시설을 구축하고 신규학과를 신설해 글로벌 창의리더를 양성할 계획이며, 아임뉴런은 우수한 뇌과학 연구인프라를 기반으로 뇌질환 및 유전자질환 분야 기술개발 및 신약개발에 속도를 낼 예정이다.
이정희 유한양행 사장은 “바이오미래사업의 변화를 선도하기 위해서는 기존 오픈이노베이션을 통한 중개연구 및 R&D 성과를 뛰어넘는 사회 혁신적인 플랫폼이 필요하다”며 “국내 최초로 제약사·대학·바이오벤처가 결합된 뇌질환 연구개발 및 사업화 생태계 조성을 통해 글로벌기업으로 도약이라는 목표에 한걸음 더 전진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신동렬 성균관대 총장은 “향후 국가 경쟁력을 좌우할 바이오산업 발전을 위해 대학, 제약사, 바이오벤처가 함께 힘을 모은 첫 사례에 성균관대도 동참하게 돼 기쁘다”며 “지속가능한 R&BD 생태계를 구축하고 뇌과학 분야 고급인재를 양성하여 인류 건강 증진에 이바지하겠다”고 밝혔다.
김한주 아임뉴런 대표는 “산학융합 글로벌 연구소기업로 성장할 수 있는 첫 걸음을 내딛어 기쁘다”며 “수준 높은 뇌질환 산학융합 생태계를 조성해 미충족 의학수요가 큰 뇌질환·유전자질환 분야에 필요한 기반기술 및 신약개발을 통해 국가 바이오산업에 기여하겠다”고 했다.

박수현 기자 soohyun89@mdfact.com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목록



보도분야 리스트
단독기획
의료
제약
안티에이징
푸드
힐링투어
칼럼
카드뉴스
헬스오TV
고려대의료원 배너.JPG
1.JPG
애브비.png
윌스기념병원 최종심의버젼.gif
서울시립보라매병원.jpg
[크기변환]cha.png
KakaoTalk_20200220_163936927.jpg
이화의료원 배너광고.png
세브란스.png
자생한방병원226x100.jpg
분당서울대.jpg
AZ.jpg
중대.png
건대.png
320121012_samsung.jpg
원자력병원.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