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루미마이크로, 중견 제약사 이니스트바이오 인수
입력일 2020-09-24 11:11:14
지분 89.6% 인수 … “비마약성 진통제 오피란제린 생산기지 확보, 국내 3상 박차”

비보존 로고

통증 및 중추신경계질환 전문 바이오 업체 비보존은 계열사인 루미마이크로를 통해 이니스트바이오제약을 인수했다고 지난 23일 밝혔다.

루미마이크로는 이니스트바이오제약 인수에 대한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돼 이날 지분 89.6% 인수 계약을 체결했다. 이에 이니스트바이오제약은 29일 임시주총을 열고 비보존 측 이사 3인과 감사를 신규 선임할 계획이다.

이니스트바이오제약은 완제의약품을 제조 및 판매하는 중견 제약사다. 작년에 매출 626억원을 기록했다.

두 회사의 합병도 빠르게 추진된다. 비보존은 빠른 시일 내 합병을 추진해 제약사업의 내재화에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인수가 완료되면 비보존과 루미마이크로는 제약기업을 품에 안는다. 자체 생산 역량을 확보한 만큼 신약개발과 완제의약품 생산‧판매로 역할을 분담하며 시너지를 낼 계획이다.

루미마이크로는 최근 ‘비보존헬스케어’로의 사명 변경 및 제약 전문가 박홍진 부사장의 사내이사 선임을 임시주총 안으로 공시하며 제약사업 진출을 예고했다.

이두현 비보존 대표는 “이번 인수를 통해 비보존과 루미마이크로는 신약개발부터 완제의약품 생산·판매까지 가능한 종합제약그룹으로의 기틀을 마련했다”며 “혁신신약 오피란제린(VVZ-149)의 국내 임상 3상 진행에도 속도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오피란제린은 중등도 이상의 통증에 효과적인 비마약성 진통제로 개발 중이다.

박수현 기자 soohyun89@mdfact.com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목록



보도분야 리스트
단독기획
의료
제약
안티에이징
푸드
힐링투어
칼럼
카드뉴스
헬스오TV
고려대의료원 배너.JPG
1.JPG
애브비.png
윌스기념병원 최종심의버젼.gif
서울시립보라매병원.jpg
[크기변환]cha.png
KakaoTalk_20200220_163936927.jpg
이화의료원 배너광고.png
세브란스.png
자생한방병원226x100.jpg
분당서울대.jpg
AZ.jpg
중대.png
건대.png
320121012_samsung.jpg
원자력병원.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