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고려대 재생의학연구소, 엠디헬스케어·유케어트론과 업무협약 체결
입력일 2020-03-31 15:43:34
세포외소포 진단 플랫폼 활용, 소변 분석으로 비뇨기질환 진단기술 개발

김윤근 엠디헬스케어 대표(왼쪽부터), 문두건 고려대 재생의학연구소 소장, 장지환 유케어트론 대표가 지난 26일 엠디헬스케어 본사에서 신의료기술 개발에 관한 전략적인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고려대 재생의학연구소는 세포외소포 진단 전문기업 엠디헬스케어, 전자의료기기 및 인공지능 전문기업 유케어트론과 지난 26일 신의료기술 개발에 관한 전략적인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지난 10여 년간 엠디헬스케어가 축적한 나노소포 기반 질병 진단 플랫폼을 세계 최초로 비뇨기질환 진단 분야로 확대하기 위해 이뤄졌다.

올해 1월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JP모건 바이오텍 쇼케이스 2020’에서 발표된 엠디헬스케어의 세포외소포 진단 플랫폼은 소변 혹은 혈액 분석을 통해 장내미생물 분포와 질병과의 상관관계를 인공지능으로 규명한다. 위암·폐암 등 암뿐만 아니라 우울증, 치매 등 20여종에 이르는 질병을 약 98%의 정확도로 예측할 수 있는 새로운 진단 기술이다.

문두건 고려대 재생의학연구소 소장이 이끄는 연구팀은 국내외 비뇨기질환의 진단과 치료 기술 개발을 선도하고 있다. 이번 협력으로 방광염·전립선염·발기부전·전립선암 등 비뇨기질환과 세포외소포를 통한 장내미생물과의 상관관계를 체계적으로 연구함으로써 독보적인 신의료기 개발에 나서게 됐다.

특히 향후 수집될 비뇨기질환 세포외소포 기반 장내미생물 데이터베이스는 그동안 축적된 5만 여건의 방대한 다른 질병의 데이터베이스와 결합돼 인류 질병에 대한 새로운 해석 지도를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문 소장은 “이번 연구로 간단한 소변 분석만으로 비뇨기질환 진단이 가능하고, 나아가 프리바이오틱스와 포스트바이오틱스를 고려한 치료 방법을 세계 최초로 확보하고자 한다”며 “이는 비뇨기과적 의료기술의 게임체인저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유케어트론은 본 연구를 통해 생성되는 방대한 데이터를 인공지능으로 분석한다. 또 테뷸라(tabula, 표로 된) 데이터 처리를 위한 새로운 알고리즘 개발과 파생되는 진단기기 개발을 담당할 예정이다.

김신혜 기자 ksh@healtho.co.kr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목록



보도분야 리스트
단독기획
의료
제약
안티에이징
푸드
힐링투어
칼럼
카드뉴스
헬스오TV
KakaoTalk_20200220_163936927.jpg
1.JPG
애브비.png
윌스기념병원 최종심의버젼.gif
서울시립보라매병원.jpg
[크기변환]cha.png
이화의료원 배너광고.png
세브란스.png
자생한방병원226x100.jpg
분당서울대.jpg
AZ.jpg
고려대.jpg
중대.png
건대.png
320121012_samsung.jpg
원자력병원.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