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GC녹십자랩셀, NK세포 활용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착수
입력일 2020-03-30 19:05:46
美 클레오파마슈티컬스와 공동연구 … 연내 한국·미국서 인체 임상 돌입 목표

GC녹십자랩셀은 미국 바이오텍 클레오파마슈티컬스(KLEO Pharmaceuticals)와 공동연구를 통해 자연살해세포(NK, Natural Killer)치료제와 KLEO가 보유한 항체유도물질 ARMs(Antibody Recruiting Molecules)를 활용하는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프로젝트를 가동한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는 ‘투 트랙’으로 구성된다. 우선 감염세포를 직접 공격하고 다른 면역세포를 활성화해 장기적인 면역반응을 유도하는 NK세포 치료제를 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한다. 또 NK세포 치료제에 중화항체 역할을 하는 ARMs를 활용해 두 가지를 결합한 치료제를 만들 예정이다. 초기 연구는 미국 국립보건원(NIH) 산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최영기 충북대 의대 미생물학 교수팀 등과 협력해 진행하기로 했다.

보통 NK세포치료제는 자가 세포로 약물을 만들어 양산이 제한적이라는 한계점이 있다. GC녹십자랩셀의 NK세포치료제는 타인의 세포로 만들기 때문에 대량 생산이 가능하다.

회사 관계자는 “빠르면 올 하반기에 국내와 미국에서 빠르면 인체 임상시험을 개시할 계획”이라며 “이번 프로젝트는 ‘약물 재창출’ 연구라서 개발 기간을 단축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바이러스 제거에 일차적으로 관여하는 선천면역세포를 활용하기 때문에 항체 선별과 같은 후보물질 도출이 필요 없고, NK세포치료제를 항암제 용도로 개발하면서 안전성 자료를 확보해 절차가 짧은 임상(긴급임상)도 타진해 볼 수 있다는 것이다.

황유경 GC녹십자랩셀 세포치료연구소장은 “인체의 침입자를 찾아 없애는 게 면역세포의 역할”이라며 “긴급한 코로나19 상황에 대응하기 위해 NK세포치료제 개발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김신혜 기자 ksh@healtho.co.kr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목록



보도분야 리스트
단독기획
의료
제약
안티에이징
푸드
힐링투어
칼럼
카드뉴스
헬스오TV
KakaoTalk_20200220_163936927.jpg
1.JPG
애브비.png
윌스기념병원 최종심의버젼.gif
서울시립보라매병원.jpg
[크기변환]cha.png
이화의료원 배너광고.png
세브란스.png
자생한방병원226x100.jpg
분당서울대.jpg
AZ.jpg
고려대.jpg
중대.png
건대.png
320121012_samsung.jpg
원자력병원.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