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알테오젠, 한림제약과 ‘아일리아’ 바이오시밀러 ‘ALT-L9’ 판매 협력
입력일 2020-03-25 22:57:36
독자적 제형특허 보유, 국내 임상 1상 진행 중 … 안과질환 강점 갖춘 한림과 협력 시너지 기대

알테오젠은 한림제약과 손잡고 황반변성 치료제 ‘아일리아주사바이오시밀러 ‘ALT-L9’의 국내 판매에 나선다고 25일 밝혔다. 한림제약은 안과 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내는 기업으로 알테오젠 아일리아 바이오시밀러 임상비용 일부를 투자하고 국내 판매권을 독점적으로 보유한다. 양측은 조속한 시일 내에 본 계약을 체결하기로 했다.

리네네론과 바이엘이 개발해 연간 8조원 이상 판매고를 올리는 아일리아주사는 백내장·녹내장과 함께 주요 노인성 실명질환 중 하나인 황반변성의 치료제다. 바이엘은 물질특허 만료 5년 후까지 독점권을 유지할 수 있도록 제형 특허를 등록했다. 이를 회피하기 위해 알테오젠은 ALT-L9의 제형 특허를 독자 개발했다. 물질특허가 만료되는 오는 2024년 국내에 제품을 출시할 수 있다.

알테오젠은 황반변성 치료제 시장 진입을 위해 지난해 말 ALT-L9 국내 임상 1상을 시작했다. 국내 병원 네 곳에서 환자를 대상으로 ALT-L9을 투여해 안전성, 유효성, 약동학적 특성 등을 평가 중이다.

이민석 알테오젠 전무는 “블록버스터 제품인 아일리아의 바이오시밀러로서 임상 1상을 국내 최초로 진행하고 제형·생산 특허를 보유해 퍼스트 무버로서의 가능성이 매우 크다”며 “이번 업무협약으로 2024년 아일리아 바이오시밀러의 국내 시판, 일본 및 제3시장 진출을 순차적으로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손세준 기자 smileson@healtho.co.kr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목록



보도분야 리스트
단독기획
의료
제약
안티에이징
푸드
힐링투어
칼럼
카드뉴스
헬스오TV
KakaoTalk_20200220_163936927.jpg
1.JPG
애브비.png
윌스기념병원 최종심의버젼.gif
서울시립보라매병원.jpg
[크기변환]cha.png
이화의료원 배너광고.png
세브란스.png
자생한방병원226x100.jpg
분당서울대.jpg
AZ.jpg
고려대.jpg
중대.png
건대.png
320121012_samsung.jpg
원자력병원.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