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서울대병원, 본관 수술실 확장 … 스마트수술실 10개 신설
입력일 2020-01-17 15:01:59 l 수정일 2020-01-23 12:23:17
외과·비뇨의학과·산부인과 사용 … 의료기기 통합제어 인테그레이션시스템 도입

서울대병원 스마트수술실 전경

서울대병원은 지난 13일 본관 수술실을 확장 이전하고 10개의 스마트수술실을 신설했다. 본관 수술일은 1978년 16개로 시작해 지금까지 3차례 증축을 거쳤다.

새 수술실은 외과·비뇨의학과·산부인과 등 3개 진료과가 사용하며 모두 첨단시스템을 도입했다. 인테그레이션시스템(Integration system)은 각종 복강경시스템 및 의료기기 제어, 영상 송출, 수술실내 환경 제어 등 작업을 네트워크로 통합해 조정한다.

프리셋(Preset) 기능은 집도의 및 수술 종류에 따라 의료기기 설정을 미리 저장해 놓고 터치 한 번으로 설정된 내용을 불러온다. 이는 의료진에 따라 맞춤수술 환경을 제공해 수술 정확도와 안전성을 높이고 수술 전 준비시간을 단축시키는 데 도움될 것으로 기대된다.

수술실 내 모든 모니터의 화질은 4K(3840X2160) 이상으로 기존 풀 에이치디(Full HD) 영상보다 선명도가 4배 높다. 또 영상검사 결과를 수술모니터로 직접 확인해 의료진 동선을 최소화하고 수술시간을 줄일 수 있다.

이와 함께 내시경수술에 활용할 수 있도록 3D내시경(Endoscope) 장비를 확충했고 블루라이트시스템을 도입, 내시경수술시 콘트라스트(contrast, 색 대비)를 극대화함으로써 의료진의 집중력·편의성·심리적 안정성을 높였다. 또 수술실 바닥의 각종 전선과 튜브를 없애고 천장에 가스 및 전기설비 등을 설치한 팬던트시스템을 도입해 감염관리 및 직원안전을 도모했다.

새 수술실은 또 칠판이나 종이로 제공받던 수술환자 정보를 병원정보시스템(HIS)와 연동한 전산프로그램으로 구현해 정확한 환자정보를 모니터로 볼 수 있도록 했다. 수술실 벽면은 국내 최초로 항균 실내마감재인 바이오클래드(Bioclad)를 사용해 미생물 오염 예방 및 감염관리 효과가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

김연수 서울대병원장은 “이번에 개소한 스마트수술실은 환자에게 쾌적하고 안전한 의료서비스, 의료진에게는 최상의 수술 환경을 제공함으로써 중증질환 정복에 한 걸음 더 다가서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정환 기자 superstar@healtho.co.kr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목록



보도분야 리스트
단독기획
의료
제약
안티에이징
푸드
힐링투어
칼럼
카드뉴스
헬스오TV
KakaoTalk_20200220_163936927.jpg
애브비.png
1.JPG
윌스기념병원 최종심의버젼.gif
서울시립보라매병원.jpg
[크기변환]cha.png
이화의료원 배너광고.png
세브란스.png
자생한방병원226x100.jpg
AZ.jpg
분당서울대.jpg
고려대.jpg
중대.png
휴온스이너뷰티 배너광고.png
건대.png
320121012_samsung.jpg
원자력병원.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