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의학백과
HOME > 가정의학백과
C형간염
정의
간염은 크게 간염바이러스 감염과 알코올의 과잉섭취에 의해 나타난다. 간세포에 염증과 파괴를 유발해 간의 기능 이상을 나타내는 질환을 말한다. 바이러스성 간염은 감염된 바이러스의 종류에 따라 A, B, C, D, E, G 등 모두 6종이 발견됐는데 현재 우리나라에 많은 것은 B형과 C형, 그리고 A형간염이다. 주로 B, C, D, G형이 만성간염을 일으키며 이 가운데 한국인에게 발병빈도가 높고 생명을 위협하는 게 B형과 C형이다. C형 간염은 C형 간염 바이러스(Hepatitis C Virus, HCV)에 감염된 환자의 혈액이나 체액이 정상인의 상처 혹은 점막을 통해 전염되어 발생한 간 질환이다.
원인
C형 간염은 가벼운 접촉이나 경구로는 감염되지 않으며, 주로 혈액을 통해 감염된다. C형간염에 걸린 사람의 혈액을 수혈받거나, 오염된 주사바늘에 찔리거나, 면도기 등을 같이 사용하거나, 문신 피어싱 등 침습적인 행위를 함으로써 감염되는 경우가 많다. 때로는 성 접촉이나 수혈을 통해 감염될 수 있으며, 모체를 통해 아이에게로 전염되는 수직감염이 일어나기도 한다.
특히 상품화된 농축혈액응고인자를 수혈했을 때 감염률이 가장 높다. 혈우병 환자의 80~90%에서 C형 간염 항체가 양성으로 나타난다. 이밖에 마약 사용자에서 유병률이 높으며, 가족내 감염, 동성연애자, 의료직 종사자에서 비교적 높은 발병률을 보인다.
증상
임상적 자각 증상이 별로 없이 잠복기간을 거쳐 매우 느리게 진행한다.주로 50대 이상에서 나타난다. 자각증세로 C형 간염임을 아는 경우는 거의 없고 대부분 건강진단이나 헌혈 시에 발견된다.증상이 뚜렷하게 드러나지 않지만 일부 환자에서는 황달을 비롯한 권태감, 피로감, 전신 쇠약감, 식욕부진, 근육통, 복통 등을 느낄 수도 있다.하지만 이러한 증상들이 나타난다고 해서 무조건 C형 간염이라고 볼 수는 없다.
C형 간염은 급성 환자의 70~80% 정도가 만성으로 진행되며, 만성 C형 간염 중 30~40%는 간경변이나 간암으로 악화되는 경우가 많다.감염 3개월 이후에도 바이러스가 남아 있으면 대부분 만성 C형 간염이 된다.C형 간염은 혈액 검사를 하지 않으면 모르고 지나치는 경우가 많고, 급성 C형 간염에 걸린 환자 모두 만성 C형 간염으로 진행되지는 않지만 만성으로 진행될 확률이 매우 높다.
진단
간기능 검사나 혈액검사 등을 통해 C형 바이러스 항체(anti-HCV)를 검출하거나, C형간염 바이러스(HCV)를 직접 확인하는 검사인 HCV RNA 검사를 통해 확진받게 된다.항체 검출 검사법으로는 재조합 면역점적분석법(recombinant immunoblot assays)과 효소면역분석법(enzyme immunoassays)이 있다.B형 간염 표면항체는 방어능력이 있음을 의미하지만 C형간염 항체는 방어능력이 없고 단지 감염유무를 확인하는 것이다. C형간염 항체가 양성인 경우에는 과거 감염 후 자연회복되었거나 치료하여 없어진 경우에도 양성으로 나올 수 있다.
확진을 위해서는 HCV RNA 검사가 필요하다. 유전자형과 치료 전 바이러스 양에 따라 치료기간과 반응이 다르기 때문에 치료하기 전에는 C형간염의 유전자형 검사와 바이러스양 (HCV RNA 정량검사)의 확인이 필요하다.주로 중합효소연쇄반응(PCR: polymerase chain reaction) 검사를 시행한다.적절한 치료법을 결정하기 위해 간조직 검사를 실시할 수도 있다.
역학통계
미국에서 전체 인구의 1.8%에서 C형 간염에 걸렸거나 앓고 있으며 50~70%는 만성 간염으로 악화되고, 80~90%는 만성감염으로 진행한다.2011년 7월 대한간학회에 따르면 최근 직장인 건강검진에서 C형 간염 판정을 받는 환자가 늘었고 이에 따른 간암 등으로 간 이식을 받는 사례도 증가하고 있다.또 질병관리본부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2002년에는 1927명에 그쳤던 C형 간염 환자가 2010년에는 5630명으로 8년만에 약 3배 가까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수술치료
예방법 및 비수술치료(재활,물리,운동치료)

예방법

C형간염과 B형 간염의 위험인자는 매우 유사하다. 혈액이나 침 등 체액을 통해 감염되므로 오염된 혈액제제를 수혈받는 것을 피한다.주사기는 반드시 일회용을 사용해야 하며, 침을 맞거나 문신 또는 피어싱을 할 때에도 반드시 소독된 도구를 사용하고 다른 사람과 함께 쓰지 않는다.이 밖에 면도기나 칫솔, 손톱깎이 등이 간염을 전파시킬 수 있으므로 각기 따로 사용한다. 출혈을 유발하는 성교는 피하고 가능하면 콘돔을 사용한다. 모유수유, 키스, 재채기, 기침, 수저, 그릇, 목욕탕, 화장실 사용 등의 일상적인 생활로는 감염되거나 전파되지 않는다.대부분의 환자들이 무증상이어서 감염된 사실을 모르고 있으므로 고위험군에 해당하는 사람은 HCV 검사를 받아야 한다.

식사요법
B형간염 참조
생활요법 및 민간요법
▶▶ B형간염 참조
흔히 묻는 질문과 대답(FAQ)
▶▶ B형간염 참조
잘못 알려진 건강상식
▶▶ B형간염 참조

[ 관련 의약품 ]


   

국립암센터유방암백문백답.jpg
320121012_samsung.jpg
820130325_nanoori.jpg
헬스오 독립언론 도약을 위한 홈페이지 개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