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의학백과
HOME > 가정의학백과
땀띠(한진)
정의
땀샘(한선, 汗腺)은 에크린샘(소한선, ecrine sweet gland)과 에포크린샘(대한선, apocrine gland)으로 나뉜다. 에크린선에서 땀이 만들어진다. 땀관(한관, 汗管)이 각질 먼지 염증 등으로 막혀 땀이 제때 밖으로 배출돼지 못하면 땀이 저류(정체)되고 땀관이 파열되면서 작은 물집, 구진(丘疹, 경계가 명확하게 피부가 솟아올라 있는 병변), 발진 등이 생기는 게 땀띠(Miliaria, 한진,汗疹)다. 땀띠는 열대지방이나 온대지방, 날씨가 덥고, 습기가 많으며, 땀을 많이 흘리는 여름에 주로 발생한다. 또 주변 환경에 빨리 적응하지 못하는 어린이들에게서 많이 발생한다.
원인
땀은 체온조절을 위해 발생하는데 땀샘에서 만들어져서 땀관을 통해 피부 표면으로 분비된다. 이 때 배출 통로인 땀관이나 땀관 구멍이 막히면 땀샘에 염증이 발생한다. 땀관이나 땀관 구멍이 막히는 원인으로는 고온 다습한 환경, 자외선, 반창고 등에 의한 자극, 비누의 과다사용, 세균감염 등의 외적 요인과 많은 양의 땀, 피지 생성 감소 등의 내적 요인이 있다. 아기들은 어른에 비해 땀샘의 밀도가 높고 체표면적당 발한량이 2배 이상이기 때문에 땀띠가 잘 생긴다.
증상

땀띠의 종류는 폐쇄된 땀관의 위치에 따라 수정양한진(Miliaria crystallina, 水晶樣 汗疹), 홍색한진(Miliaria rubra, 紅色 汗疹), 심재성한진(Miliaria profunda, 深在性 汗疹)으로 나뉜다. 주로 머리, 목, 몸통 상부, 겨드랑이 등에 발생하는데 얕은 부위의 땀관이 막힐 경우 1㎜정도 크기의 물방울 모양의 투명한 물집으로 나타나게 되며 이 경우는 자각증상이 없다. 보다 깊은 부위의 땀관이 막힐 경우 붉은 구진이나 농포로 나타나기도 하며, 이 경우는 심한 가려움증이 있을 수 있습니다.

(1) 수정양한진
피부의 각질층에 있는 땀관이 막혀 발생되는 것으로 오랫동안 침대에 누워지내는 사람이나 고열 환자에서 주로 발생한다. 투명한 수포가 생기는 외에 가려움증은 없다.

(2) 홍색한진
표피 내에 있는 땀관이 막혀 발생되는 것으로, 가장 흔한 땀띠 형태다. 작은 홍반성 발진의 중앙부에 점을 찍은 듯한 작은 물집이 발생한 것으로 가려움증이 뒤따른다.

(3) 심재성한진
진피 상부에 있는 땀관이 막혀 발생되는 것으로 구진성(丘疹性) 수포가 발생하며, 주로 가슴이나 몸통 부위에서 발생한다. 주로 열대 지방에 사는 사람들에게서 발생하며, 홍색 한진이 자주 오랫동안 반복해서 나타나는 사람에서도 볼 수 있다.

진단
보통 병력과 진찰을 통해 임상적으로 진단한다. 피부 병변의 양상, 땀띠의 분포와 환경적 요인을 고려해 진단한다.
역학통계
수술치료
예방법 및 비수술치료(재활,물리,운동치료)
식사요법
생활요법 및 민간요법
땀띠는 주위를 시원하게 해 주어 땀을 많이 흘리지 않게 하는 것이 가장 좋은 예방법이다.  땀을 흘렸을 경우에는 즉시 깨끗이 씻어주는 게 좋다. 증상이 가벼울 때는 샤워를 자주 하고, 옷을 자주 갈아입는 등 청결하게 해 주면 금방 낫지만 염증이 심할 때는 시원한 물을 적신 수건으로 몸을 부드럽게 닦아주거나 로션을 발라주면 가려움이 좀 덜하다. 비타민C 복용도 도움이 된다. 땀띠가 심한사람은 반드시 면제품의 옷을 입혀야 하며 면소재일지라도 몸에 꽉 끼이는 것보다는 헐렁한 것이 좋다. 비누를 너무 많이 사용하거나 땀띠분을 바르는 것은 치료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
땀띠는 치료보다 예방이 더 중요하다. 땀띠분이라 부르는 파우더는 주의해서 사용하도록 해야 한다. 땀띠분은 분으로 계속 남아 있을 때만 효과가 있고 습기가 차서 젖으면 피부에 자극을 준다. 일단 땀띠분이 땀에 젖으면 바로 물로 씻어내야 한다. 주의할 것은 땀띠가 심할 때 연고나 오일, 로션을 바른 후 바로 땀띠분을 바르는 일은 피해야 한다. 땀띠분과 연고가 떡처럼 달라붙어서 상태를 더욱 악화시킬 수 있다. 땀과 파우더가 반죽이 돼서 떡처럼 달라붙으면 피부가 숨을 쉬지 못하고 오래 두면 세균도 자랄 수 있다. 파우더를 사용한 곳을 문질러 보아 꺼칠꺼칠하게 느껴지면 젖은 파우더가 말라붙었을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물로 씻어줘야 한다. 땀띠분을 꼭 사용해야만 하는 것은 아니다.
흔히 묻는 질문과 대답(FAQ)

(1) 땀띠 안 나게 하는 방법은 무엇인가?
땀띠의 예방은 열과 습도를 조절하여 땀의 분비를 촉진시키지 않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구체적인 방법으로는 체온을 낮게 조절하고, 달라붙는 옷을 피하고, 활동을 제한하고, 실내를 시원하게 유지하거나, 더 시원한 기후로 이동하는 것이다. 땀띠 예방을 위해 경구 항생제, 비타민A, 비타민C, 비타민A의 유도체인 이소트레티노인(isotretinoin)과 같은 경구 레티노이드제제 등을 투여하는 치료가 시도돼 왔으나, 아직까지 치료 효과가 입증된 약물은 없다.

(2) 원래 땀띠 난 곳에 파우더 바르면 안 되는 건가요?
웬만하면 땀띠 난 부위에 베이비파우더는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다. 먼저 땀띠가 나는 이유가 땀이 피부 밖으로 나가지 못해서 각질 속에 쌓이는 것을 말한다. 그래서 이 땀띠를 막으려고 파우더 종류를 바르는데 이 파우더가 땀을 흡수하는데 좋은 역할을 하지만, 파우더가 땀 배출을 막는 역할을 한다. 특히 모공과 땀샘을 막아버려 오히려 더 안 좋다. 그래서 파우더류는 땀띠 예방에는 좋지만 일단 생기면, 중지하고 의사와 상담하거나 피부를 깨끗이 해주면 시간이 지나면서 자연치유가 되니 상황에 따라서 유연하게 대처하면 된다.

(3) 얼굴에 땀띠가 나면 얼굴을 자주 씻어도 되나요?
땀이 있을 경우 세안을 하는 것은 무리는 없으나, 너무 잦은 세안은 땀띠나, 자극성접촉피부염에 추가적인 자극을 줄 수 있으므로, 조절이 필요하다. 따가움 등의 자극감이 있다면, 세안 후 보습제의 사용이 필요하다.

(4) 땀띠의 정확한 증상과 진행 순서는 어떻게 되나?
땀띠는 땀구멍 주위가 가렵고, 홍반성의 구진이 동반되는 상태인데 대개는 시원한 환경으로 변화시키면, 하루 안에 자연 소실된다. 국소적으로 땀이 안 나는 증상은 최대 2주까지도 지속될 수 있다. 이런 시기는 땀샘을 배출하는 구조에 발생한 문제가 회복되는데 걸리는 시간으로 이해할 수 있다. 땀띠를 긁으면 세균 감염이 동반되어 농포성 땀띠로 진행할 수도 있다.

잘못 알려진 건강상식

(1) 땀띠가 생기면 목욕을 자주 하는 것이 좋다?
잦은 목욕은 보호막까지 씻어내 피부를 건조하게 하므로 오히려 땀띠를 더 심하게 한다. 증상이 가벼울 때는 미지근한 물로 가볍게 샤워를 하고, 증상이 심할 경우에는 2~3일에 한 번 꼴로 횟수를 줄인다.

(2) 소금물로 땀띠 부위를 소독하면 좋다?
소금물로 소독하면 땀띠 치료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생각은 잘못된 생각이다. 피부에 남은 소금 성분이 피부에 자극을 줘 오히려 증상이 더 악화될 수 있다.

(3) 로션은 땀띠를 악화시키므로 피한다?
땀띠는 피부가 건조할수록 더 악화될 수 있다. 목욕 후에는 물기가 남지 않도록 잘 말린 후 보습 로션을 꼭 발라주는 것이 좋다.

(4) 통풍이 잘 되도록 아기 옷을 벗겨놓는다?
옷을 벗겨놓으면 땀이 고여 오히려 피부가 짓무를 수 있다. 땀 흡수와 통풍이 잘 되도록 통이 넓은 면제품을 입힌다.

(5) 땀띠에는 파우더가 치료약이다?
땀띠는 미지근한 물로 가볍게 씻어주는 게 좋다. 아기를 씻기고 파우더를 사용하는 엄마들이 많은데 땀띠가 이미 나있는 경우에는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 파우더는 아기의 땀구멍을 막아버리고 화학물질이 아기의 피부를 자극하기 때문에 파우더는 금물이다. 끈적끈적한 피부에 파우더가 달라붙으면 증상을 더 악화시킬 뿐이다.


[ 관련 의약품 ]


   

국립암센터유방암백문백답.jpg
320121012_samsung.jpg
820130325_nanoori.jpg
헬스오 독립언론 도약을 위한 홈페이지 개편